증권 증권일반

증시 ‘빅 이벤트’ 비켜가나

박승덕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5.11.09 13:53

수정 2014.11.07 12:21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의 콜금리 결정과 옵션만기일 등 ‘빅 이벤트’를 맞는 10일 증시 움직임이 주목되고 있다.

9일 증시전문가들은 두가지 이벤트 모두 증시에 미치는 영향이 제한적일 것으로 내다봤다.

우선 금통위의 콜금리 결정에 대해서는 동결로 전망하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물가상승압력이 크지 않고 경기회복세 또한 완만하기 때문이다.

교보증권 공동락 연구원은 “우선 금리 인상을 결정하는 가장 큰 변수인 물가상승압력이 크지않고 경기회복이 완만하게 이뤄지고 있어 콜금리를 인상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예상했다.

공연구원은 “다만 지난달 콜금리 인상 후 안정될 것으로 보였던 시장금리가 계속 상승하고 있어 박승 한은 총재의 구두 개입은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우리투자증권 성철현 채권트레이딩팀 팀장은 “미국 및 글로벌 금리 인상의 여파가 크지않고 경기 지표가 혼조세를 보이고 있어 지난달에 이어 연달아 콜금리를 올리지는 않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한편 옵션만기일인 10일 옵션과 연계된 프로그램 매물은 매수차익잔고 1조원 가운데 3680억∼4500억원에 이를 전망이다. 이는 증권선물거래소가 발표하는 옵션관련 매도·매수물량을 추정한 것이다.

이에 따라 옵션만기일 부담으로 지수가 출렁일 가능성이 있지만 반대로 옵션물량을 받아낼 대기매수세가 많아 지수가 조정을 받더라도 그 폭은 미미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렇지만 문제는 선물과 현물의 가격차이인 베이시스가 관건이다.
베이시스가 -0.2포인트 이하로 내려갈 경우 선물과 연계된 물량인 5000억원 이상이 청산될 수 있기 때문이다.

대우증권 심상범 연구위원은 “옵션만기 물량이 어느 때보다 많지만 대부분의 기관이 장중이나 장 막판에 받아낼 가능성이 높다”며 “일시적인 충격이 있겠지만 사겠다는 기관이 많아 지수는 하방경직성을 유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베이시스가 악화되지 않을 경우 선물연계 물량은 만기연장(롤오버)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 sdpark@fnnews.com 박승덕 박대한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