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보험

‘골프보험 사기’ 대책마련 고심

조석장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5.11.18 13:53

수정 2014.11.07 12:07



손해보험사들이 ‘골프보험’ 사기대책마련에 애를 태우고 있다.

최근 골프장에서 홀인원을 한 것처럼 속여 수천만원대의 보험금을 타낸 보험사기범들이 적발되자 골프보험 인수 지침을 강화하는 등 보험계약에 신중을 기하고 있다.

신동아화재는 최근 홀인원 사기 등을 막기 위해 골프보험 가입자가 계약을 갱신할 때 이전에 보험금을 탄 전력이 있는지를 확인하고 갱신 여부를 결정하고 있다. 또 홀인원 발생이 잦은 가입자의 경우 별도 관리하고 다른 보험사와 자료를 공유하기로 했다.

신동아화재의 골프보험금 지급 건수는 2003회계연도(2003년 4월∼2004년 3월) 14건에서 2004회계연도에는 18건으로 늘었으며 올 4∼10월에는 32건이나 기록했다. 이중 홀인원 보험금을 지급한 건수는 매년 4건이다.


삼성화재는 2번 이상 홀인원을 기록한 가입자에 대해서는 현장 조사를 거쳐 보험금을 지급하고 계약 갱신 때 이를 감안하기로 했다. LG화재는 3번 이상 홀인원 보험금을 청구한 가입자와 홀인원이 자주 발생하는 골프장은 보험금 지급 전에 확인 조사를 강화하기로 했다.


대한화재 등 일부 보험사는 골프보험이 영업 실적에 큰 도움이 안된다고 판단하고 상품 판매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보험사들은 홀인원의 경우 보통 최고 500만원까지 보상하고 있지만 제일화재의 경우 보상 한도를 200만원으로 낮춰 판매하고 있다.
또 골프보험을 내놓은 보험사의 일부 대리점은 자체적으로 판매를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석장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