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정보통신

LG CNS,NI시장 공략…노틸러스효성 NI사업 인수

김승중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5.11.23 13:54

수정 2014.11.07 12:01



LG CNS가 네트워크 통합(NI) 시장 공략에 나섰다.

LG CNS는 23일 노틸러스효성의 NI사업부 인수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는 금융권 NI사업을 중심으로 국내 NI 시장에서 부동의 1위를 차지하기 위해서다.

LG CNS는 앞서 LG전자 네트워크사업부 및 데이콤 자회사인 데이콤아이엔의 NI사업부를 인수한 바 있다.

노틸러스효성은 금융자동화기기 분야 1위 업체로 제1금융권 네트워크 통합분야에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이 회사는 현재 우리, 조흥, SC제일, 부산은행, 금융결제원 등의 고객을 확보하고 있다.


LG CNS 통신미디어·네트워크사업부 김도현 상무는 “노틸러스효성이 우리은행, SC제일은행 등 주요 은행의 네트워크 구축 및 유지보수업무에 강점을 가지고 있다”며 “금융권 NI시장 공략을 본격화하기 위해 인수를 단행했다”고 설명했다.


김상무는 “LG CNS의 축적된 기술력으로 시너지 효과를 창출해 차세대 네트워크시장에서도 부동의 1위를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 sejkim@fnnews.com 김승중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