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업계 새바람-신한생명]‘사이버센터’ e뱅킹처럼 이용 차별화 성공

홍순재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5.11.24 13:54

수정 2014.11.07 12:00



신한생명은 전반적인 경기침체에도 불구하고 지난 2004 사업회계 연도까지 3년 연속 1000억원대의 세전이익을 실현했다. 또한 올 상반기에도 660억원의 순이익을 실현해 올해 역시 1000억원 대의 이익 실현이 기대되고 있다.

중형생보사인 신한생명이 경쟁사 절반 수준의 영업조직에도 불구하고 우수한 경영성과를 보이고 있는 비결은 효율적인 영업전략과 블루오션 시장에 대한 발빠른 진출에서 찾아 볼 수 있다.

그동안 중소 생보사의 경우 수 차례 구조조정 과정을 겪으면서 인수합병을 통한 규모 확대로 경영기반을 다져왔다. 그러나 신한생명은 텔레마케팅(TM) 영업 등 새로운 채널에 대한 전략적 시장확대 및 저비용 고효율의 대리점 영업(AM)체계 정착, 재정 전문설계사 육성 등 효율성 높은 영업체계로 발빠르게 전환했다.

신한생명은 고객이 회사를 직접 방문하지 않고도 보험료 입금은 물론, 보험금 지급 및 대출과 관련한 모든 입·출금 업무를 전화나 인터넷, 신용카드로 처리할 수 있도록 ‘3대 무내방 보험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사이버 고객센터는 은행의 인터넷 뱅킹과 같은 구조로 공인인증서나 고객이 등록한 비밀번호만으로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고 보험과 신용카드의 기능을 결합한 카드로 전국 모든 은행의 자동입출기 등을 이용해 자동으로 입력된 대출금을 은행의 마이너스 통장처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이와 함께 신속한 현장 지원 및 대출서비스 제공을 위해 지역별 고객지원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민원통합관리시스템 구축을 통해 홈페이지나 콜센터 및 지점에서 제기되는 각종 고객 불만과 민원을 실시간으로 해결해 민원 발생 소지를 최소화하고 있다. 또한 자체적으로 고객만족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신한생명은 오는 12월 신한금융지주사로의 편입을 계기로 선진금융기관으로 한단계 도약을 꾀하고 있다.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