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시가총액 ‘1兆 클럽’ 100개로 늘어



올들어 주식시장 호황에 힘입어 시가총액 ‘1조원 클럽’이 100개사로 늘어났다.

27일 한국증권선물거래소에 따르면 시가총액 1조원 이상인 상장사는 지난 1월3일 71개사에서 이달 25일 종가 기준 100개사로 늘어났다.

코스피시장의 시총 1조원 클럽은 올해 초 68개사에서 95개사, 시총 10조원 클럽도 8개사에서 LG전자와 우리금융지주, 신한금융지주 등이 추가돼 11개사로 확대됐다.

코스닥시장의 시총 1조원 클럽도 연초 NHN과 하나로텔레콤, LG텔레콤 등 3개사에 불과했지만 최근 아시아나항공과 CJ홈쇼핑의 가세로 5개사로 늘었다.

코스피시장 1조원 클럽에는 금융주의 약진에 단연 눈에 띈다. 국민은행의 시총 순위가 6위에서 2위로 올라선 것을 비롯해 우리금융(14위→8위),신한지주(11위→9위), 하나은행(21위→17위) 등 대형 은행주의 시가총액이 일제히 뛰어올랐다.


반면 POSCO, SK, LG화학, 호남석유 등 소재주는 시총 순위가 밀렸다.

한편, 코스피시장 시가총액 순위는 삼성전자가 98조5176억원으로 부동의 1위를 지키는 가운데 국민은행(22조4701억원), 한국전력공사(22조3621억원), 현대자동차(21조9717억원) 등이 20조원대를 기록하고 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NHN(3조9682억원)이 올 들어 단연 두각을 나타낸 가운데 LG텔레콤(1조6359억원), 하나로텔레콤(1조2154억원), 아시아나항공(1조160억원), CJ홈쇼핑(1조79억원) 등이 시총 상위기업에 포진해 있다.

/차석록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