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중소기업

중기,대기업과 격차 더커져

이진우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5.11.29 13:55

수정 2014.11.07 11:54



경기침체 속에서 중소기업들이 경영실적을 조금씩 개선시키며 선전하고 있지만 대기업과의 격차는 갈수록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중소기업협동조합중앙회(회장 김용구)가 발표한 ‘2004년 기준 중소제조업의 경영분석 결과’에 따르면 중소기업의 매출액 경상이익률은 영업외비용 감소 및 영업외수익 증가로 2003년 3.17%보다 소폭 상승한 3.42%를 기록했다.

부채비율은 97년 305.48%를 기점으로 지속적으로 하락, 2003년 166.20%에 이어 2004년 165.05%로 떨어졌다. 금융비용부담률(매출액 대비 금융비용)도 2003년 1.91%에서 1.85%로 0.06%포인트 미세하게 호전됐다.

그러나 중소기업의 경영개선 수치는 대기업 제조업에 비해 여전히 낮은 수준으로 양자간 격차가 심화되고 있음을 드러냈다.

2003년 대비 2004년 매출액경상이익률에서 중소기업은 0.25% 포인트 소폭 상승에 머물렀지만 대기업(제조업)은 5.96%에서 10.23%로 4.27%포인트 늘었다.
매출액영업이익률도 중소기업 0.09%포인트 하락과 대조적으로 대기업은 1.27%포인트 높아졌다.

부채비율에선 대기업이 2004년 중소기업의 165.05%보다 훨씬 낮은 91.68%를 기록, 지난 2002년 역전 이후 계속 격차를 벌리고 있다. 이는 대기업이 수익성 개선에 따른 잉여금?차입금의 상환을 크게 늘렸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이밖에 부가가치 증감 및 금융 관련 지표에서도 대·중소기업간 격차는 벌어지고 있다.


매출액에서 부가가치가 차지하는 비중을 나타내는 부가가치율에서 중소기업이 2003년 25.59%에서 2004년 25.20%로 다소 하락했으나 대기업 부가가치율은 22%에서 24.39%로 오히려 상승했다. 또 차입금에 대한 금융비용 비율을 나타내는 차입금평균이자율은 금리 하락에도 중소기업이 6.37%에서 6.61%로, 대기업은 6.97%에서 5.82%로 낮아져 대조를 보였다.


기협중앙회 관계자는 “중소기업들이 경기침체 속에서 선전하고 있지만 이자비용·인건비·원자재 부담 등이 대기업보다 높아 2∼3배 격차가 난 것”이라며 “중소기업 내에서도 업종·규모에 따라 같은 현상이 발생, 이것이 대·중기간 격차로 그대로 확대돼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 jinulee@fnnews.com 이진우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