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노후대비 새 패러다임 퇴직연금]연금·신탁팀



우리투자증권 연금·신탁팀은 업계 최고의 전문가들이 모인 우리투자증권의 핵심 브레인이다.

이른바 자산운용, 영업, 상품개발 등 ‘프로&멀티’ 인재들이 모인 집단이다.

자신이 몸담고 있는 분야에서 전문적인 능력을 갖춘 것은 물론 다른 분야에 대한 광범위한 식견과 경험을 바탕으로 어떤 상황에서도 적응할 수 있는 능력까지 두루 겸비한 인재를 이모였다고 자타가 공인하고 있다.

연금·신탁팀의 수장인 김윤환 팀장은 “고객만족을 극대화하기 위해 조직원 하나하나가 프로페셔널리스트인 동시에 멀티플레이어라는 생각을 갖고 있다”며“축적된 노하우와 금융기법을 기반으로 최적의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팀원 개개인의 화려한 이력이 이를 반증하고 있다.

퇴직연금영업을 총괄하는 김윤환 팀장은 법인영업 전문가다. 10여 년간 해외 및 IB(기업금융)부문에서 수행했던 컨설팅영업 경험을 바탕으로 퇴직연금 부문에서도 최적의 컨설팅 전문가로 평가받고 있다.

박형수 차장은 금융공학 부문의 ‘마이더스의 손’으로 통한다. 증권사의 고객별 맞춤 투자인 투자자문 및 일임업무(Wrap Account) 개발 등 상품 및 퇴직연금계리 부문 전문가다.

엄돈영 과장 퇴직보험 전문가이며, 성필규 과장은 3년 전부터 노동부 및 금융감독원 등과 퇴직연금작업반에 참여한 화려한 이력의 소유자다. 차재춘 과장과 김진웅 과장도 각각 퇴직연금시스템 개발, 연금계리 부문에서 능력을 발휘하고 있다.

이 밖에 박종갑, 고준호, 운필현 대리도 투자자문, 자산운용, 관리 부문에서 활동한 핵심맴버 들이다.


우리투자증권 연금·신탁팀의 또 다른 경쟁력이라면 ‘팀웍’에서 찾을 수 있다.

급변하는 금융서비스시장에서 성공하려면 스페셜리스트와 제너럴리스트, 휴머니스트 3박자를 골고루 갖춰야 하기 때문에 늘 팀웍을 강조한다.

“무슨 ‘팀웍’이냐고 코 웃을 치는 사람도 많았죠. 그러나 밤샘 작업도 마다하지 않는 조직원의 열정속에서 ‘실력과 조직, 영업력’이 하나가 될 때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한 팀원이 귀띔했다.

/ kmh@fnnews.com 김문호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