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설선물 미리 사면 할인”…백화점 6일부터 예약판매



“설 선물, 백화점에서 미리 예약하세요.”

주요 백화점들이 6일부터 일제히 설 선물 예약판매에 들어간다.

이 기간에 주문하면 일정비율의 할인뿐만 아니라 지정일 배달제, 사은품 등 다양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롯데백화점은 오는 18일까지 수도권 전점에서 예약판매를 실시, 물건을 10% 할인판매하고 10개를 사면 1개를 덤으로 주는 ‘10+1 판촉행사’도 벌인다. 10% 할인 품목은 한우갈비 햄 치즈 곶감 건과류 굴비 와인 김 비누세제 등 세트류 선물이다. 롯데백화점은 또 예약판매로 5만원 이상 구매하면 16일 이후 고객이 원하는 날에 무료로 배송해 준다.

현대백화점도 같은 기간에 예약을 받아 정육 굴비 과일 한과 더덕 전통주 와인 등 253개 품목을 5∼33% 싸게 판다. 친환경 사과, 배 세트와 건강식품 등 38개 품목은 ‘10+1’ 방식으로 판매한다. 현대백화점은 소비회복 특수를 기대하면서 예약판매 물량을 지난해보다 60%가량 늘렸다.

신세계백화점은 오는 15일까지 수도권 5개점에서 예약 주문을 받아 축산, 수산, 농산 등의 주요 15개 품목을 5∼15% 싸게 판매한다.
예약한 물품은 17일 이후 원하는 날짜에 배송해 준다.

갤러리아백화점도 오는 16일까지 명품관 웨스트에서 정육, 수삼, 건어물, 건강식품 등 품목별 2∼3개 선물 세트에 대해 10∼20% 할인율을 적용한 예약판매에 나선다.

그랜드백화점은 오는 19일까지 최고 30%까지 선물세트를 할인판매하고, 애경백화점은 오는 25일까지, 삼성플라자 경기 분당점은 오는 12일까지 각각 5∼10%할인가에 설 선물 예약을 받는다.

/ scoopkoh@fnnews.com 고은경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