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위스키 소비 3년만에 증가



위스키 소비가 3년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6일 주류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위스키 판매량은 268만3900상자(500㎖,18병기준)로 집계돼 2004년의 263만3706상자보다 1.9% 늘어났다.

위스키 판매량은 전년대비 기준으로 2001년 20%, 2002년 12%가량 증가했다가 2003년 -10.3%, 2004년 -17.7%로 급감해 업계의 우려를 자아낸 바 있다.

하지만 지난해 판매결과 원액숙성 17년 이상의 슈퍼프리미엄급 제품이 63만9114상자, 그보다 한단계 아래인 12년산 프리미엄급 제품이 200만6841상자가 팔려 각각 2.9%, 2.8%의 증가율을 보이며 증가세로 반전했다.

반면 가장 아래 등급으로 해마다 급감세를 보여온 스탠더드급은 지난해에도 3만7945상자 판매고를 기록하며 전년대비 -37.3%로 뒷걸음질쳤다.

이같은 위스키 판매량 증가에 대해 업계는 민간소비 회복 조짐에 따른 현상으로 파악하는 한편, 소비 양극화와 맞물려 위스키 소비도 양극화를 보이고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민간소비 회복과 관련, 업계는 위스키뿐 아니라 맥주, 소주 등 주류시장 전체가 올해에는 소폭이나마 성장할 것이라고 조심스레 전망하고 있다.

반면 지난해 전반적인 경기위축 탓에 맥주 소비는 평균 4% 줄고 소주 소비는 거의 정체한 것을 들어 고급주와 대중주간의 양극화가 본격화된 것이 아니냐는 의견도 제기됐다.


한편, 지난해 위스키 업체별로는 진로발렌타인스가 디아지오를 제치고 시장점유율 34.1%로 1위에 올랐다. 디아지오는 32.5%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또 진로 인수로 유통 파워를 강화한 하이트맥주 계열 하이스코트가 랜슬럿 제품을 앞세워 무려 37.7%의 판매 증가율을 보였다.

/ shower@fnnews.com 이성재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