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1인 年 쌀소비량 80.7㎏…하루 밥 한공기 반 먹어



다이어트 등으로 쌀 소비가 꾸준히 줄면서 우리 국민들은 20년전 1인당 하루 밥 3공기를 먹었으나 지금은 1공기 반 정도만 먹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통계청이 발표한 ‘2005양곡년도(2004년 11월∼2005년 10월) 가구부문 1인당 쌀 소비량’에 따르면 1인당 연간 쌀 소비량은 80.7㎏으로 전년(82㎏)에 비해 1.3㎏(1.6%) 감소했다. 연간 쌀 한가마니만 먹는 셈이다.

쌀소비량은 1984년(130.1㎏)을 기점으로 21년째 감소하고 있다.

1인당 하루 평균 쌀 소비량은 221.2g으로 전년(224.6g) 보다 3.4g(1.5%) 줄었다. 밥 한 공기 짓는데 들어가는 쌀의 양(120∼130g)을 감안하면 하루에 한 공기 반보다 조금 더 먹는 셈이다.

한편 지난 2004년 1인당 과일 및 채소류 연간 소비량은 각각 58.8㎏, 160.8㎏으로 전년에 비해 각각 3.0㎏(5.4%), 8.4㎏(5.5%) 늘었다.

1인당 월평균 결식횟수도 전년(2.05회) 보다 0.6% 증가했다.
한 달에 두 끼를 굶고 있는 셈이다. 20대가 4.50회로 가장 높았고 남성(1.73회)보다 여성(2.39회)의 결식률이 높았다. 특히 20대 여성(5.20회)의 경우 한 달 평균 다섯 끼니를 거르고 있다.

/ swshin@fnnews.com 신성우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