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제빵 삼립식품도 바이오사업 진출…‘Bio&21’ 인수



삼립식품은 식품 안전 전문기업인 ‘Bio&21’을 인수, 식품안전 (Bio-Safety) 사업에 진출했다고 11일 밝혔다.

‘Bio&21’은 식품회사 및 외식업체를 대상으로 병원성 미생물 검사, 진단키트 및 제어품 등을 제공하는 바이오기업으로 국내 식품안전 분야에서 독보적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립식품은 Bio&21 인수 뒤 연구개발(R&D) 투자 및 연구인력을 보강해 식품안전 특허기술을 상품화할 계획이다.
또한 대규모 산업분야는 물론 일반 가정으로도 사업영역을 확장해 2010년에는 연간 300억원의 매출을 올린다는 목표다.

회사 관계자는 “식품안전사업을 포함한 안전위생분야는 지금까지 크게 부각되지 않았지만 이미 시장규모가 9조원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는 대형시장”이라며 “식품안전에 대한 관련법규와 소비자들의 인식이 크게 높아지면서 관련 사업이 더욱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립식품이 속한 SPC그룹은 1945년 설립 이후 60여년의 제빵 노하우를 바탕으로 현재 샤니, 파리크라상, 배스킨라빈스, 던킨도너츠 등을 운영하고 있다.

/ shower@fnnews.com 이성재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