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SK,페루 LNG 개발 본격돌입…투자협정 체결



SK㈜가 페루 정부와 액화천연가스(LNG) 투자협정을 체결하고 ‘페루 LNG 프로젝트’에 본격 돌입했다.

SK㈜는 13일(한국시간) 알레한드로 톨레도 페루 대통령 주관으로 페루 리마 남부 팜파 멜초리타에서 LNG 투자협정체결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페루 정부 관계자 외에 SK㈜ 해외자원 개발 및 해외사업(R&I)부문장 유정준 전무와 미국 헌트오일 레이 헌트 회장, 스페인 렙솔 YPF 안토니오 브루파우 회장 등 프로젝트를 함께 진행하는 3개 석유회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SK㈜는 이번 행사는 공장 착공을 앞두고 페루 정부가 공장부지 공여를 약속하면서 프로젝트의 공식 수행을 선언한다는 의미를 가진다고 설명했다.

페루 LNG 프로젝트는 카미시아 광구와 56광구에서 개발되는 천연가스를 수송이 용이한 LNG로 바꿔 미국 서부 및 멕시코 지역에 판매하는 프로젝트다.

SK㈜는 오는 2009년 하반기 완공을 목표로 페루 수도 리마 남쪽 170㎞ 지점에 있는 팜파 멜초리타 지역의 521만㎡ 부지에 천연가스를 액화하는 대규모 플랜트를 건설할 예정이다.

미국 헌트사와 SK㈜가 공동으로 참여한 페루 LNG 프로젝트는 오는 2009년 하반기부터 매년 페루에서 생산된 LNG 420만t을 18년6개월 동안 미국 서부지역 또는 멕시코에 공급하기로 지난해 8월 스페인의 렙솔 YPF와 LNG 판매계약을 체결했다.

이 과정에서 렙솔도 헌트사의 지분인수를 통해 사업에 참여, 현재 지분율은 헌트 50%, SK㈜ 30%, 렙솔 20%다.


유전무는 “페루는 SK㈜에 있어 전략적으로 중요한 의미를 가지는 지역”이라며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중남미 해외사업을 확대함으로써 메이저 기업으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전무는 이어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이루어지는 투자는 페루 경제를 한층 든든히 뒷받침해줄 것”이라며 “앞으로도 한국?페루간 에너지 및 경제협력 강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kkskim@fnnews.com 김기석기자

■사진설명=유정준 SK㈜ 전무와 헌트오일 레이 헌트 대표, 알레한드로 톨레도 페루 대통령, 안토니아 브루파우 렙솔 회장(왼쪽부터)이 13일 페루 팜파 멜초리타에서 페루 액화천연가스(LNG) 공장 투자협정 체결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했다.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