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

스리랑카 광견병 잡는 한국인…수의사 김세민씨 외국인으론 첫 감사표창 받아



한국인 수의사가 스리랑카 정부 장관으로부터 외국인으로서는 처음 표창을 받고 수의보좌관으로 임명돼 활동하고 있다.

수의사 김세민씨(28·사진)는 외교통상부 산하 한국국제협력단(KOICA) 해외봉사단원으로 지난 2003년 12월 스리랑카에 파견된 뒤 광견병과 조류인플루엔자(AI) 예방사업에 공을 세워 지난해 12월8일 라트나여커 스리랑카 농축산부 장관의 감사표창을 받았다.

스리랑카 농축산부 장관이 외국인을 표창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김씨는 전했다. 지난해 11월 라트나여커 장관은 김씨를 직속 수의보좌관으로 임명했고 자신의 집 빈 방을 내주는 등 깊은 신뢰를 보냈다.

김씨는 전북대 수의학과 및 대학원에서 석사를 마치고 강원대에서 수의학 박사 과정을 밟던 중 KOICA 군 대체복무 요원으로 지원했다.

그는 “국내에서 수의장교로 복무할 수 있었지만 해외에서 다양한 경험을 쌓고 개발도상국에 도움을 주고 싶었다”며 “주변에서 많이 말렸지만 젊은 나이고 미혼이기에 과감히 도전했다”고 말했다.

당시 스리랑카에 도착한 김씨는 캔디시 소재 농축산부 산하 축산보건청에서 근무하며 아카라세커라 축산보건청장과 팀을 이뤄 정부 동물병원 진료활동, 농업전문학교 강의, 가축 백신접종, 공항내 검역업무, 수의·공중보건 TV 프로그램 제작 등 ‘만능 수의사’로 역량을 발휘했다.

김씨는 특히 스리랑카에서 매년 광견변으로 150여명이 숨지는 안타까운 현실을 목격하고 광견병 퇴치사업에 적극 뛰어들었다.


그는 지난 2004년 2월부터 KOICA와 스리랑카 정부 예산을 지원받아 현지인 수의사, 간호사 6명과 팀을 만든 뒤 매월 5차례 정도 지방 소도시를 순회하며 유기견의 중성화수술과 광견병 예방접종에 나섰다.

김씨는 “스리랑카 인구가 2000만명인데 개는 5배가 넘는다. 불교 국가라 개를 죽이지 않고 손으로 음식을 먹는 등 습성 때문에 병원마다 5∼10명이 광견병으로 치료받고 있다”며 “스리랑카 정부도 제대로 손대지 못한 일을 했다는데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