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현대·기아차 급성장 올 세계6위 진입 기대



올해 세계 자동차시장에서 도요타가 ‘정상 등극’에 나서고 현대·기아차는 6위권 진입을 시도할 전망이다.

특히 미국 ‘빅3’의 추락 속도가 빨라지면서 지난해 6위에 랭크된 다임러크라이슬러는 상승세를 타고 있는 현대·기아차에 추월당할 수 있는 위기를 맞고 있다.

13일 차업계와 외신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푸조-시트로앵(PSA)을 제치고 자동차 판매 세계 7위(2004년 8위)로 한단계 올라서면서 올해 ‘6위권 진입’ 전망을 더욱 밝게 했다.

지난 2004년에는 PSA가 338만대를 팔아 현대·기아차(336만대)에 비해 2만대가량을 더 팔았으나 지난해는 현대·기아차가 355만대를 판매하면서 PSA를 역전시켰다.

아직 일부 업체가 정확한 판매 대수를 내놓지 않았지만 GM(900만대 안팎), 도요타(809만대), 포드(660만대 안팎), 르노·닛산(615만대), 폴크스바겐(524만대), 다임러크라이슬러(450여만대) 등이 지난해 자동차 판매 1∼6위에 오른 것으로 파악됐다.

현대·기아차는 올해 중국과 인도 등 세계 ‘이머징 마켓’을 강타, 412만대 이상 판매할 것으로 기대하면서 다임러크라이슬러와 대접전이 예고되고 있다.


다임러크라이슬러는 중국, 인도는 물론 미국(앨라배마공장 가동 영향) 등에서 현대·기아차의 상승세로 인해 올해는 과거 어느 해보다 긴장감을 늦추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김동진 현대차 부회장은 지난 11일 열린 한국무역협회 초청 강연에서 “오는 2010년까지 650만대 생산체제를 갖춰 세계 4위 업체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자동차공업협회 관계자는 “올해 미국 빅3의 판매 감소는 더욱 심화될 전망”이라며 “그러나 현대·기아차는 ‘베이징 속도’라는 신조어를 만들 정도로 급성장하고 있는 기업인 만큼 올해 새로운 기록 경신을 기대해볼 만하다”고 말했다.

/ njsub@fnnews.com 노종섭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