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내비게이션新테마주 기대감…팅크웨어 카포인트 상장 추진



내비게이션 시장이 확대됨에 따라 기존 상장업체외에 신규 상장을 추진하는 기업들이 늘고 있어,자동차 내비게이션이 코스닥 신규 테마로 등장할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13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코스닥시장에 상장된 내비게이션 업체는 파인디지털이 대표적이다.

현대오토넷 등 대기업이 국내 내비게이션 시장을 장악하고 있지만 파인디지털도 다섯 손가락에 꼽힐 만큼 실력을 갖추고 있다는 평가다.

파인디지털은 지난해 말 내비게이션 단말기 ‘파인드라이브’가 미국 문구 전자제품 유통업체인 스테이플스가 추수감사절 행사에서 내비게이션·GPS 부분 판매 1위를 차지했다고 밝힌바 있다.

지난해 국내시장에서 20%의 점유율을 기록한 파인디지털은 올해 미국 시장에서 약 10만대의 판매를 기록해 미국 내비게이션 시장의 빅3에 진입하는 것을 목표하고 있다.

이같은 실적호전에 주가도 우상향하며 지난해 11월 초 4500원에 머물던 주가가 불과 두달 만에 8360원까지 올랐다.

팅크웨어도 지난해 12월 코스닥상장을 위한 예비심사를 청구했다. ‘아이나비’로 유명한 팅크웨어는 한국투자증권을 주간사로 선정했고 주당 예정발행가는 8000∼9000원이다.


‘엑스로드’의 카포인트도 대우증권을 주관사로 선정했다.

카포인트 김정훈 차장은 “1·4분기 중 상장을 위한 심사청구서를 내서 하반기중에는 코스닥에 입성할 수 있도록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투자증권 정인승 애널리스트는 “내비게이션업체는 자체 시장 성장과 함께 와이브로, 디엠비 등 신규 서비스도 융합되고 있다는 점이 매력적”이라며 “다만 완성차 업체가 내비게이션시장에 뛰어들 수도 있다는 위험요소가 있다”고 밝혔다.

/ courage@fnnews.com 전용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