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외국기업 R&D센터등 현금지원 범위 확대



정부는 국내에 100만달러 이상을 투자해 연구개발(R&D)센터·물류센터·지역본부를 세우는 외국기업에 현금지원 등을 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를 통해 R&D센터·물류센터·지역본부 등 동북아 비즈니스 허브 구축에 기여할 ‘네트워크형 투자’를 올해 30개로 유치할 방침이다.

정부는 17일 정부중앙청사에서 이해찬 국무총리 주재로 국무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외국인 직접투자 2006년 중점 추진 계획’을 논의하고 외국인 투자기업에 대한 현금지원 하한선을 기존의 투자액 500만달러에서 100만달러로 낮추기로 했다.

정부는 또 제조업뿐 아니라 서비스산업 투자유치를 위해 입지보조금 지원 위주의 현행 투자 유인책도 재조정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인베스트코리아의 뉴욕·런던·상하이 등 12개 해외무역관을 투자핵심 무역관으로 지정, 오는 2007년 말까지 투자전담관을 증원하는 한편, 인베스트코리아에 투자자문관을 신설하고 컨설팅 법률 분야의 전문가 인력풀도 운영키로 했다.

특히 중동 오일달러 유치를 위해 각종 투자환경 설명회 및 ‘해외 인프라 펀드’를 도입하고 두바이 무역관을 중동 투자거점 무역관으로 지정키로 했다.

한편, 정부는 이날 10개 기관에서 448명의 인력을 증원하는 내용의 인력증원과 직제개정안 등을 통과시켰다.

/ libero@fnnews.com 김영래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