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한화 3조2000억 투입 100만평규모 서산산업단지 조성



한화그룹이 총 투자비 3조2000억원을 투입, 오는 2010년까지 충남 서산시에 100만평 규모의 첨단 복합산업단지(가칭 서산테크노폴리스)를 조성한다.

서산테크노폴리스가 완공되면 550개 기업이 입주해 2만5000명의 고용창출과 연간 2조8000억원의 매출 창출 등의 경제발전 효과가 기대되고 있다.

한화그룹과 서산시, 한국산업은행은 18일 서산시청에서 성연면 일원에 100만평 규모의 첨단 복합산업단지인 서산테크노폴리스 조성을 위한 협약식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성하현 한화 부회장, 조규선 서산시장, 이상권 한국산업은행 투자금융본부장이 참석했다.

한화그룹, 서산시, 산업은행은 제3섹터 방식으로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하고 이 법인이 ‘산업입지 및 개발에 관한 법률’에 따라 서산시 성연면 일원의 부지를 지방산업단지로 개발하게 된다.

서산테크노폴리스 개발 사업이 진행되면 약 3조200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고 개발 기간에는 총 20만명의 고용창출(건설인력 고용 등)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화그룹은 단지 조성이 완료되는 2010년 이후에는 550개 기업이 입주함으로써 2만5000명의 고용창출 효과와 연간 2조8000억원의 매출 창출로 지역경제 발전에 공헌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서산테크노폴리스 예정지는 제1지방산업단지의 기아자동차 부지와 근접해 있고 주변에 완성차 조립공장 동희오토㈜, 자동차 부품업체인 다이모스㈜, 현대파워텍㈜ 등이 입주해 있어 향후 ‘자동차 산업 클러스터’의 중심부가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서산테크노폴리스는 자동차 관련 생산, 연구, 개발 기업과 쾌적한 환경을 기반으로 한 주거시설, 상업 및 근린생활 시설로 구성된 첨단 복합산업단지로 개발될 예정이다.

서산테크노폴리스가 주거, 업무, 생산, 휴식공간의 복합화를 통해 도시기능이 완비된 신개념의 첨단 복합산업단지로 조성되면 천수만 등 서산지역의 자연생태 자원과 함께 행정중심복합도시의 휴양관광 배후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 예정지 주변에는 대산항이 개발되고 대전∼당진 고속도로가 대산까지 연장되며 국도 38호선이 확장되는 등 사회기반시설의 건설이 이어져 유리한 산업입지 조건을 갖추게 될 전망이다.

한화그룹은 이미 지난 2001년 대전시, 산업은행과 공동으로 출자해 설립한 ㈜대덕테크노밸리를 통해 총 129만평에 달하는 첨단 복합산업단지를 조성중이며 이 사업은 현재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고 있다.

/ pch7850@fnnews.com 박찬흥기자

■사진설명=성하현 한화그룹 부회장과 조규선 충남 서산시장, 이상권 한국산업은행 투자금융본부장(왼쪽부터)이 18일 서산 시청에서 100만평 규모의 서산테크노폴리스 조성사업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손을 맞잡고 있다.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