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부산-경남 또 신경전



부산시와 경상남도가 사사건건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신항 갈등에 이어 취수원 인근 공단건설 등 지자체 현안 사업을 둘러싸고서도 부딪히고 있어 지역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19일 해양수산부, 부산시 ,경남도 등에 따르면 경남 김해시는 부산시민의 식수원인 낙동강 취수장 이웃에 대규모 공장이주단지 설치를 허가할 방침이어서 공단건설을 둘러싸고 부산시와 경남도간 마찰이 우려되고 있다.

이주단지 조성이 추진되고 있는 곳은 낙동강 지류인 소감천 상류인 상동면 매리 산 140의31 일원 13만2598㎡(4만여평)으로 부산 시민의 식수원인 물금취수장과 직선거리로 불과 2.4㎞가량 떨어져 있다.

김해시 장유 율하지구 내 중소기업 등 30개 업체들은 한국토지공사의 택지조성사업으로 자리를 옮겨야 하자 채석장으로 이용하다 방치돼 있는 이 곳 토지를 사들인뒤 김해시에 공장설립 허가 신청서를 내고 집단이주를 추진하고 있다.

이에 대해 낙동강유역환경청은 “동의할 수 없다”는 입장을 김해시에 최종 통보했다.환경청이 이주단지 조성에 따른 낙동강 수질 등 자연환경 영향여부를 관계기관에 검토 의뢰한 결과,부산시나 양산시 등 관련 지자체는 물론, 환경부 산하 연구기관인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과 수질·지질 전문가 4명도 반대의견을 분명히 했다.

이처럼 반대가 심한데도 김해시는 허가절차를 강행하겠다는 입장이어서 부산시와 환경단체들은 물론 해당지역 주민들도 강하게 반발하고 있어 ‘제2의 위천 사태’가 터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김해시는 “환경청 의견은 참고사항일 뿐이고 이번에 추진중인 공단은 폐수나 오수가 전혀 방출되지 않는 무방류시스템으로 낙동강에 오염부하를 주지 않는 공단”이라고 허가방침을 거듭 밝히고 있다.

이와 관련,부산환경운동현압,김해YMCA 등 부산지역 환경단체들은 18일 김해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김해시가 공단 조성을 중단할 것을 촉구하고 김해시가 공장 이전계획을 철회하지 않는다면 부산 시민들의 격렬한 저항과 반대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다음주 중 부산여성단체협의회,부산하천살리기시민연대 등과 함께 김해 매리공단 저지와 상수원 보호를 위한 시민대책위원회를 구성,물금취수장 일대를 상수원보호구역으로 지정할 것을 촉구할 계획이다.

부산시의회 보사환경위도 지난 17일 매리공단예정지와 물금취수장 일대를 돌아보고 19일 이 문제를 본회의에 상정해 매리공단 저지를 위한 결의문 채택 등을 논의했다.

한편 부산시외 부산시 시민단체는 경남도와도 갈등을 빚고 있다.해양수산부가 부산 신항의 3선석 임시관할권을 경남도로 이관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시와 시민단체들은 “정략적인 처사를 시는 결코 수용할 수 없다”면서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부산항발전협의회와 부산항을 사랑하는 시민모임 등 261개 시민단체도 18일 오후 부산역 광장에서 ‘부산신항 추가 3개 선석,부산땅사수 범시민궐기대회’를 열고 신항 추가 선석 임시관할권의 경남도 지정 철회를 촉구하고 정부를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시민단체들은 성명에서 “해양부의 조치는 19일 신항 개장행사만 무사히 넘기려는 무책임하고 임시방편적인 발상”이라면서 “이번 결정을 철회하지 않을 경우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부산시민의 권리 확보를 위해 강력히 투쟁하는 한편 상수도 및 도시가스 공급과 하수 및 폐기물 처리 등 부산이 맡은 신항의 각종 기반시설 지원을 저지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부산= victory@fnnews.com 이인욱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