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정통부,국제 정보격차 해소에 올 80억 투입



정보통신부는 국제정보 격차 해소사업에 올해중 총 80억원을 투입한다고 19일 밝혔다.

정통부는 전략적으로 해외 진출에 필요한 국가의 공무원 및 사회지도층 250명을 초청하는 정보기술(IT)연수를 실시하고 유엔 ESCAP ICT 개발센터 운영을 지원함으로써 한국형 정보화 모델을 전파하고 현지 인적 네트워크를 구축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초청연수 프로그램에 국가정보화 수립과정 및 모바일 정책수립 과정을 정책중심으로 대폭 개편하고 지역별 특성과 수요자의 니즈를 반영한 맞춤식 교육을 제공할 예정이다.

아울러 개도국 정보이용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중남미, 중동, 아시아 등 세계 30여개국에 총 300명의 인터넷청년봉사단을 파견하고 주요 IT 진출 유망 2개국에 정보접근센터를 구축할 예정이다.

정통부는 사업성과의 제고를 위해 사후관리를 강화, 국제정보 격차 해소사업 추진의 효율성을 높이고 다자 및 양자협력을 위한 해외 인적 네트워크를 확보할 계획이다.

/ bhkim@fnnews.com 김병호IT전문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