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비디오·오디오사업 통합…삼성전자 “지금은 디지털컨버전스시대”



삼성전자가 디지털미디어(DM)총괄 내 비디오, 오디오 사업부를 디지털AV사업부로 통합했다.

삼성전자는 19일 최근 단행된 그룹 차원의 정기임원인사 후속조치로 이같은 내용으로 조직을 개편했다고 밝혔다.

기존 DM총괄의 디지털비디오사업부는 셋톱박스와 캠코더, 디지털비디오디스크(DVD)플레이어 등을, 디지털오디오사업팀은 MP3플레이어와 홈시어터, 오디오, 휴대용멀티미디어플레이어(PMP) 등의 개발과 제조를 맡아왔다.

통합된 디지털AV사업부의 사업부장에는 반도체총괄내 시스템LSI 전략마케팅팀장을 맡았던 전동수 전무가 임명됐다. 전전무는 삼성기술대상을 2번이나 수상하는 등 ‘삼성 반도체 신화’를 만든 주역으로 꼽힌다.

삼성전자는 앞서 지난해 6월 MP3와 홈시어터를 생산하는 자회사인 블루텍의 연구개발(R&D) 및 마케팅 인력을 흡수해 본사 조직으로 통합한 바 있다.


삼성전자의 이번 조직개편은 첨단 정보기술(IT)제품의 각종 기능이 통합되는 융합(컨버전스) 추세가 점차 확산됨에 따라 오디오, 비디오 부문의 조직 통합을 통해 시장의 추이와 수요에 신속하게 대응해 제품을 개발하고 마케팅 전략을 추진해야 할 필요성이 커진 데 따른 것이다.

특히 애플의 아이팟나노의 인기몰이로 인해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MP3P의 경우 삼성전자는 마이크로소프트(MS) 등과의 연대를 통해 애플에 대항, 내년까지 세계시장 1위를 달성하겠다는 야심찬 목표를 세워둔 상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오디오와 비디오 사업부를 통합해 제품간, 기술간 장벽이 무너지는 디지털컨버전스 시대에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함으로써 AV부문의 사업역량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규성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