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작년 은행 유입 시중자금 대부분 단기성 예금 몰려



지난해 시중자금이 은행권으로 대거 환류했으나 되돌아온 자금의 대부분은 단기성 예금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한국은행은 지난해 은행권 수신(말잔기준)은 609조2000억원으로 한해 동안 35조1000억원이 늘어 전년의 6000억원 감소에서 증가세로 반전됐다고 밝혔다.

이처럼 은행권으로 자금이 몰려든 것은 시중 실세금리의 오름세와 함께 각 은행이 특판상품 등으로 치열한 예금유치 경쟁을 벌인 것이 주효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은행권이 유치한 자금의 대부분은 단기성 상품에 집중돼 예금의 단기부동화 현상이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은에 따르면 지난해 만기 1년 이상의 정기예금은 6조2000억원이 감소한 반면 만기 6개월 미만 정기예금은 1조9000억원이 증가했다. 이는 2004년중 1년 이상 정기예금이 14조7000억원 증가하고 6개월 미만 정기예금이 8조7000억원 감소했던 것과 비교하면 대조적이다.


또 초단기성 수시입출금 예금은 지난해 22조원이 증가했으며 특히 수시입출금예금의 대표적 상품인 시장금리부 수시입출금식 예금(MMDA)는 13조원이 늘었다. 2004년의 경우 MMDA는 7조8000억원이 감소했고 수시입출식 예금 잔액도 7조3000억원이 줄었다. 지난해 은행과 자산운용사, 종금사 등을 합쳐 요구불 및 수시입출식 예금과 만기 6개월 미만의 정기예금, 머니마켓펀드(MMF) 등 이른바 단기성 수신은 435조원으로 2004년말의 398조원에 비해 37조원이 증가했다.

/ yongmin@fnnews.com 김용민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