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일자리 창출 범정부 정례회의 개최



설 명절을 전후로 일자리 창출을 위한 범 정부적 정례회의가 총리실 주재로 열린다.


이해찬 국무총리는 23일 서울 세종로 정부중앙청사에서 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양극화 문제해결을 위해 일자리를 창출하는 정책 실행이 올해 가장 중요한 과제”라며 “당정간 8.31 부동산대책을 다뤘던 것과 마찬가지로 당분간 주간단위 회의를 열 수 있도록 준비하라”고 지시했다고 이강진 공보수석이 전했다.

이 총리는 “총리실에서 직접 관리하고 효과도 검증하는 체제로 가는게 좋겠다”면서 “고용 유발효과가 큰 서비스 산업이나 중소기업 중심으로 사회안전망 차원의 사회적 일자리까지 포함해 종합적으로 다룰 것”을 주문했다.

이 총리는 또 민방위 교육과 관련, “민방위 교육을 실시한지 30년정도 됐는데, 근본적으로 제로에서 출발해 교육을 혁신해야한다”며 “제도를 새로 만든다는 생각으로 오는 3월까지 획기적 개선대책을 마련하고 필요하면 법 개정을 통해 7월부터 시행할 수 있도록 준비하라”고 지시했다.

/ libero@fnnews.com 김영래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