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기업목표는 이윤 창출”…강신호 회장 강연



강신호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은 24일 “기업의 목표는 이익환원이 아니며 기업의 사회공헌활동을 정부나 시민단체가 강요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강회장은 경제5단체가 공동으로 주최한 ‘선생님과 함께 하는 제5차 경제와 문화체험’ 행사에서 ‘시장경제와 기업에 대한 이해’란 제목의 경제특강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강회장은 “우리사회와 국민들 사이에서는 기업의 목표를 ‘부의 사회적 환원’이라고 잘못 이해하고 있는 부분이 많다”고 지적하고 “기업의 제1차적 목표는 이윤 창출에 있다”고 말했다.

그는 “기업은 이윤 창출이라는 본연의 책임과 더불어 자선과 봉사활동으로 지역사회에 기여하고 있다”며 “기업의 사회공헌활동은 정부나 시민단체의 강요보다는 어디까지나 기업 스스로 알아서 해야 할 사항”이라고 지적했다.


강회장은 또 “무한경쟁시장에서 네덜란드, 영국 등 선진국들이 친기업 정서 조성에 적극적인 점을 우리는 타산지석으로 삼아 기업인들이 보다 창의적이고 적극적인 기업가정신을 발휘할 수 있도록 사회적 분위기를 조성해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강회장은 “세계 경제전쟁에서 우리 기업들이 안심하고 경영에 전념할 수 있도록 정부는 기업투자를 가로막고 있는 규제를 전향적으로 풀어주고 기업인들의 투자의욕을 북돋워 주는 것이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강회장은 “잘못된 청소년 경제교육의 폐해가 개인의 경제적 성취동기를 가로막을 뿐만 아니라 향후 국가경제발전마저 저해하므로 청소년 교육을 담당하는 선생님들에 대한 시장경제교육의 중요성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 njsub@fnnews.com 노종섭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