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성북구 ‘정릉개발’독자추진



서울 성북구는 정릉동 일대를 주거 중심의 녹색타운으로 조성하기 위해 서울시 뉴타운 개념을 도입한 ‘정릉동 종합발전계획’을 독자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라고 21일 밝혔다.

대상 지역은 길음뉴타운 바로 옆의 정릉동 일대 85만2900㎡(25만8000평)로 노후주택 2614개 동에 1만403가구, 3만1251명이 거주하고 있다.

이 지역은 지난해 말 서울시에 3차 뉴타운 사업 지역으로 지정해 줄 것을 요청했으나 심의과정에서 탈락했다.

성북구는 이 일대의 무분별한 난개발을 막고 도로, 공원, 공공시설 등 도시기반시설을 체계적으로 조성하기 위해 환경친화적인 주거지역을 조성할 계획이다.


7월부터 시행될 ‘도시재정비 촉진을 위한 특별법’에 기초해 올해 말까지 종합발전계획을 세워 2016년까지 재개발을 완료할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운동시설, 주차장, 탁아·복지시설은 공원 및 학교부지 등을 활용해 복합시설로 유치하고 도로 등 교통체계는 주변 간선도로 및 우이∼신설동 경전철과 연계해 구축할 계획이다.

또 건축물 높이는 북한산 등 주변 경관을 고려한 스카이라인을 설정해 통일성을 유지하고 이 일대를 상징할 랜드마크 건축물도 유치할 계획이다.

/ newsleader@fnnews.com 이지용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