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경제활동인구 1인당 신용카드 3.4장 보유



경제활동인구 1명당 보유하고 있는 신용카드수가 지난해 9월말 현재 3.4장으로 나타났다. 전년동기 대비 0.2장이 감소했다.

1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3·4분기 발급 카드 수는 8152만8000장으로 1년 전보다 486만7000장 감소했다.

경제활동인구 1명당 보유카드 수는 약 3.4장으로 카드발급 수가 최고조에 달했던 2002년 4.6장과 비교하면 3년9개월동안 1.2장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경제활동인구 1인당 카드 수는 지난 90년 0.6장을 시작으로 97년에 2.1장으로 늘어났으며 이후 외환위기 영향으로 99년에는 1.8장으로 줄었다.
그러나 길거리 카드모집 등 과열 경쟁으로 2001년 4.0장, 2002년에는 4.6장까지 늘어났었다.

전체 카드 발급장수는 2002년 1억480만7000장으로 피크를 이룬 뒤 2003년 9522만장, 2004년 8344만5000장 등 계속 감소하고 있다. 카드사 관계자는 “카드사들이 부실회원 정리 등에 적극 나서면서 카드 발급장수가 줄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장승철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