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석유公 영업이익 2년새 10배 급증…유전 투자로 작년 4060억



유전개발 투자로 한국석유공사의 이익이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석유공사에 따르면 공사는 지난해 매출액 9568억원에 영업이익 4060억원, 순이익 2795억원의 실적을 올렸다.이는 2004년의 매출액 7968억원과 영업이익 2341억원과 비교하면 각각 20.1%와 73.4%씩 늘어난 것이다.특히 영업이익은 2001년의 356억원, 2002년의 456억원, 2003년의 477억원과 비교하면 10배 안팎에 이를 정도로 급증했다.

매출액이 2001년 4108억원, 2002년 4575억원, 2003년 3349억원에서 2∼3배로 늘어난 점을 감안해도 영업이익 증가폭은 엄청난 것이다.

석유공사의 매출액과 이익이 큰 폭으로 늘어난 것은 베트남 15-1 광구가 2003년부터 생산에 들어가고 리비아 엘리펀트 유전과 동해 가스전이 2004년부터 생산에 들어가는 등 그동안 자원개발에 투자한 성과물이 나타나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특히 지난 해부터 본격화된 고유가 상황도 이익 증가에 기여했다.


석유공사 관계자는 “자원개발에 나선 성과물이 고유가 시대를 맞아 이익 증가로 실현되고 있다”면서 “올해도 11월에 베트남 11-2 광구에서 생산에 들어가는 등 자원개발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석유공사는 올해도 베트남 15-1 광구에 1억2000만 달러를 추가로 투자하는 등 총10억7700만달러를 해외자원개발에 투자할 계획이다.

한편 석유공사는 세계 15개국에서 32개의 탐사?개발?생산사업을 하고 있으며 이중 6개는 생산단계, 4개는 개발단계, 22개는 탐사단계 사업이다.

/ hjkim@fnnews.com 김홍재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