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채권도 美·유럽등 글로벌투자할때”



“최근 발전을 거듭하고 있는 이머징마켓 채권시장의 성장은 끝이 아니라 이제 시작이며 이머징마켓과 미국 및 유럽의 하이일드 (고수익 고위험)채권이 투자수익의 기회를 줄 것으로 본다.”

2일 한국을 찾은 피델리티 채권 전문가들은 “글로벌 채권투자 환경에 대한 기대감은 높아져 가고 있지만 현실은 오히려 악화돼 극심한 실망의 시점”이라며 “해외채권 투자기회 발굴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지적했다.

앤드루 웰스 피델리티 인베스트먼트 아시아채권 최고정보담당자(CIO) 등 5명의 피델리티 채권 전문가들은 이날 서울 소공동 조선호텔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앤드루 웰스는 “현재 글로벌 채권투자 환경이 기대감은 높아져 가고 있으나 채권 시장은 이를 뒷받침해 주지 못하고 있다”면서 “회사채나 하이일드 채권의 경우 철저한 리서치를 통해 좋은 투자 기회를 발굴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크리스토퍼 게터 이머징마켓 채권 수석 애널리스트는 “이머징마켓의 경제 및 채권시장 성장세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면서 “이머징마켓의 시가총액은 지난 94년과 비교해 509억달러에서 2930억달러로 늘었으며 투자가능 등급 비율도 2%에서 42%로 크게 증가한 것이 이를 방증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럽과 미국의 하이일드 채권펀드를 담당하고 있는 이안 스프레드베리와 배리 펜넬 수석 매니저는 “시장 성장이 지속되고 있는 유럽과 미국의 하이일드 채권에 투자기회가 높아졌다는 점을 주목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에반 해일 한국 피델리티자산운용 대표는 “주식에 너무 치우치거나 인기상품만을 추구하는 것은 좋은 투자방법이 아닌 데도 불구하고 한국 투자자들은 이점을 간과하고 있다”면서 “투자의 리스크를 줄이기 위해서는 다양성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투자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 shs@fnnews.com 신현상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