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철도파업 초강경 대처…이철사장 “파업참가자에 손배 청구”



정부와 철도공사는 철도 노조의 파업에 엄정 대처하기로 했다.

정부는 3일 서울 삼청동 국무총리 공관에서 이해찬 총리 주재로 노동관계 장관회의를 갖고 철도 노조원들의 불법파업에 대해 엄정 대처한다는 방침을 재확인했다.

정부는 회의에서 철도노조 파업에 따른 국민 불편 및 산업 피해 상황을 점검하는 한편, 철도 노조원들의 조속한 업무복귀를 재차 촉구했다.

정부는 특히 철도노조가 중앙노동위원회의 직권중재 회부 결정에도 불법파업으로 국민 불편과 경제에 막대한 피해를 주고 있는 것에 대해 엄정한 법적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관계부처들은 국민들의 불편을 줄이기 위해 특별수송 대책을 차질없이 진행해 나가기로 했다.

이철 철도공사 사장도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법이 정하는 범위 내에서 파업에 따른 손실 전액에 대해 노조는 물론, 개개인에게도 손해배상을 청구할 것”이라면서 “본사 내부 징계도 반드시 규정대로 실시해 과거처럼 적당히 봐주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사장은 “개인에게 손해을 묻는 것은 노조압박이 아니며 건전한 노사문화정착을 위한 것”이라면서 “불법행위는 분명히 개인이 책임져야 할 부분이 따른다”고 밝혔다.


이사장은 이어 “복귀가 늦어질수록 개인적인 불이익이 크게 늘 것”이라면서 “무노동 무임금 원칙도 철저히 적용해 예전처럼 파업참여 뒤 ‘개선장군’이 돼 돌아오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철도공사는 이날 오후 2시 현재 예상수입 결손액을 일반여객은 59억6600만원, 전철 22억6500만원, 화물 19억300만원 등 총 101억3400만원으로 집계했다.

한편, 철도공사는 이날 오후 4시 이후 KTX 10편을 추가투입, 운행횟수를 58회에서 68회로 10회 증편했으며 이에 따라 지난 2일 43.1%에 머물렀던 운행률이 50%를 넘어섰다.

/ kwj5797@fnnews.com 김원준 임대환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