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롯데월드 직원,회사 놀이기구 타다 사고사



잠실 롯데월드 직원이 자신이 다니던 회사의 놀이기구를 즐기다 실족사하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벌어졌다.

6일 오후 5시19분쯤 서울 잠실동 롯데월드에서 직원 성모씨(28)가 이 회사의 놀이시설인 야외 고속열차 ‘아틀란티스’(사진)를 타다 추락해 숨졌다. 성씨는 ‘아틀란티스’에서 지상으로 떨어진 뒤 튕겨지면서 석촌호수로 빠졌으며, 이후 구조대가 출동해 구조했으나 끝내 숨졌다.

회사측의 자체조사에 따르면, 롯데월드에서 경비업무를 맡는 안전과 직원인 성씨는 근무가 없는 이날 회사 직원들과 함께 롯데월드를 찾았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시신을 인계받은 뒤 목격자와 롯데월드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사고가 난 문제의 놀이기구인 ‘아틀란티스’는 지난 2003년 10월 처음 선보인 롤러코스터로 열차가 시속 72km로 급상승한 뒤 빠르게 질주하다가 세 차례 정도 16m, 17m 높이를 올라가 급강하하는 구조로 돼 있다.

이 놀이기구는 2004년 2월 무면허 시공업체가 구조물 철골구조 기초 공사를 맡았던 사실이 밝혀져 송파구청으로부터 2004년 2월 영업정지 처분을 받기도 했다.


한편 롯데월드는 최근 잠실 롯데월드 내부의 좁은 공간을 이용해, ‘파라오의 분노’ 등 새로운 놀이시설을 대거 개장해 이들 설비들의 안전장치 등에 대한 철저한 점검이 요구된다.

롯데월드 관계자는 이에 대해 “놀이시설은 위험도의 경중에 따라 ‘락(잠금)’ 장치가 걸리는 것이 있고 없는 것도 있다”면서 “그러나 일단 락이 걸린 상태에서 출발한 놀이기구는 절대로 락이 풀리지 않도록 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모든 놀이시설이 락이 걸려야만 출발이 되는지 여부는 확답할 수 없다”고 말했다.

/ rainman@fnnews.com 김경수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