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인프라펀드 MKIF 서울-런던 동시상장…9일부터 청약 접수



오는 15일 서울과 런던 증시에 동시 상장되는 맥쿼리한국인프라투자융자회사(MKIF·옛 한국도로인프라펀드)의 상장가격이 주당 7000원으로 정해졌다.

인프라펀드란 투자자로부터 자금을 조달해 도로·항만 등 사회기반시설에 투자한 후 그 수익금을 투자자에게 배분하는 것을 말한다.

기획예산처는 MKIF의 국내외 상장 규모가 기존 펀드주식과 구주매출(소유한 주식을 상장 전에 팔 수 있도록 한 것)을 포함해 총 2조1805억원(22억4032만달러)이며 새로 공모되는 물량은 신주 발행 5000억원(국내 2200억원, 해외 주식예탁증서 2800억원), 구주매출 4400억원이라고 7일 밝혔다.

MKIF의 국내 주간사인 삼성증권은 국내분에 대해 8일은 기관투자가에게, 9∼10일은 개인투자자의 청약을 받으며 해외분은 메릴린치와 맥쿼리를 주간사로 해외에서 공모가 실시된다.

MKIF는 현재 19개 기관투자가로부터 자본금 1조2600억원을 조달해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대구∼부산 구속도로 등 13개 사회간접자본(SOC)에 투자, 수익금을 투자자에게 배당하고 있으며 최대주주는 공무원연금과 군인공제회다.

이번 국내 공모분은 기관투자가에게 전체 물량의 70%인 2744만여주가 배정되며 일반 공모분은 청약액 3억원을 기준으로 이를 초과해 청약한 투자자와 이하 투자자들에게 15%씩 배정된다.


MKIF는 국내 14개 주요 인프라 자산에 1조9200억원의 투자 및 투자약정을 체결했으며 이번에 사모펀드에서 공모펀드로 전환하며 추가로 들어오는 자금으로 투자하게 된다.

기획처 안일환 민간투자제도팀장은 "이 펀드는 국내 SOC 투자에 민간 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투자금액 3억원 이하 개인투자자에게는 5.5%의 저율로 과세하는 등 세제 혜택을 준다"고 말했다.

안팀장은 "이제 인프라펀드가 상장돼 민자사업에도 개인들이 직접 투자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외국인 투자가들도 주식시장을 통해 투자할 수 있게 돼 국내 민자사업에도 외국계 자본을 쉽게 유치할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 nanverni@fnnews.com 오미영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