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삼성重, 한척에 5400억짜리 드릴십 수주…사상 최고가 쾌거



삼성중공업이 세계 최대 규모의 원유시추선박인 드릴십을 사상 최고가에 수주하는 쾌거를 이뤘다.

삼성중공업은 9일 스웨덴 스테나사로부터 드릴십 1척을 5억5000만달러(약 5400억원)에 수주했다고 밝혔다.

이번 수주는 국내 조선업 사상 최고가이며 세계적으로도 크루즈선 다음가는 높은 선가이다.

드릴십은 해상플랫폼 설치가 불가능한 심해지역이나 파도가 심한 해상에서 원유를 발굴하는 선박 형태의 시추설비다.

삼성중공업은 그간 전세계에서 발주된 17척의 드릴십 중 65%에 이르는 11척을 수주, 이 분야에서 독보적인 설계 및 건조기술력을 확인했다.

이번 수주가는 삼성중공업이 지난해 8월 초에 수주한 동급 드릴십보다 3000만달러나 인상된 것이다.

길이가 228�V에 이르는 이 드릴십은 27개월간의 제작기간을 거쳐 오는 2008년 6월부터 북해 및 서아프리카 유전지역에 투입될 예정이다.


삼성중공업은 특히 그동안 본체 제작에 머물렀으나 이번 수주는 기본 설계에서부터 자재구매, 설치 및 시운전에 이르기까지 전과정을 턴키로 수주해 의미가 더욱 크다.

삼성중공업은 올해 이미 22억달러를 수주함에 따라 지난해 사상 최고인 77억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삼성중공업 김징완 사장은 “이번 수주를 통해 드릴십 분야의 앞선 기술력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며 “현재 미국, 유럽의 대형 오일메이저들과 협상 중에 있는 해양설비의 수주도 성공적으로 마무리지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hwani9@fnnews.com 서정환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