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서울 ‘교남 뉴타운’ 개발 빨라진다



서울의 2차 뉴타운 중 한 곳인 교남 뉴타운 전체가 정비구역으로 지정돼 ‘도심형 뉴타운’ 개발에 탄력을 받게됐다. 이 지역에는 임대를 포함, 총 2240가구의 아파트와 업무·상업시설이 들어선다.

서울시는 9일 제5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를 열고 종로구 교남동 62-1번지 일원 6만8000㎡를 교남 도시환경 정비구역으로 지정하는 안건을 조건부 가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에 따라 교남 1구역(15만2000㎡), 2구역(7000㎡), 3구역(9000㎡) 전체가 도심 재개발이 가능하게 됐다. 조합 설립이 가능해져 사업에 탄력이 붙게 된 것이다. 교남 뉴타운은 지하철 역세권의 상업·업무기능을 강화하면서 주거기능을 접목시키는 ‘도심형 뉴타운’으로 개발될 예정이다.

교남 1구역에는 전용면적 115㎡(34.8평) 규모의 아파트 393가구, 85㎡(25.7평) 747가구, 60㎡(18평) 663가구, 임대주택 437가구 등 모두 2240가구가 세워진다. 이 중 일부 지역에는 용적률 550%에 최고 70m 높이까지 지을 수 있다.

2구역에는 기준 용적률 500%(허용 650%), 높이 70m 이하 범위에서, 3구역에는 기준 용적률 600%(허용 800%), 높이 90m 이하 범위에서 모두 업무·판매시설이 들어선다.

도시 경관과 관련, 인왕산 녹지축과 역사문화공원 등 생태 환경을 잘 살릴 수 있는 친환경적인 경관계획을 수립하고 서대문역∼독립문역 구간 의주로변에는 랜드마크가 될 복합 건축물을 유도키로 했다.

시는 또 구로구 신도림역 바로 옆의 신도림동 360-51번지 일대 대성연탄 부지(구로역 및 신도림 역세권 특별계획구역 Ⅱ구역) 3만5000㎡에 대한 세부개발 계획도 수정 가결했다.


이곳에는 기준 용적률 400% 이하 범위에서 공동주택 1동(45층,156.2m)과 호텔 및 업무·판매시설, 문화·집회시설을 갖춘 업무복합동 1동(42층·189.8m)이 들어서게 된다.

시는 또한 왕십리 뉴타운 1구역 정비구역 지정안, 무악 제2 주택재개발구역 지정안, 중학구역 도시환경정비구역 지정안, 사당동 영아아파트 주택재건축 정비구역 지정안을 모두 가결시켰다.

그러나 용산구 한강로 3가 63번지 일대 국제빌딩 주변 특별계획구역 9만2000㎡를 제3종 일반주거지역에서 일반상업지역으로 용도 변경하면서 도시환경정비구역으로 지정, 개발하려던 안건은 주거시설 비율과 관련한 이견으로 보류됐다.

/ shin@fnnews.com 신홍범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