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당뇨 합병증 치료 신물질 국내 개발…카이스트-제넥셀세인



혈관이 막혀 손발이 썩어가는(족부 궤양) 당뇨병 합병증에 탁월한 치료효과가 있는 신물질이 국내 산학 연구팀에 의해 개발됐다. 족부 궤양은 당뇨병 환자 가운데 10% 이상이 앓고 있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 고규영 교수와 바이오벤처기업인 제넥셀세인 고규영 교수와 조정현 박사 연구팀은 혈관생성 촉진 단백질인 ‘콤프앤지원(COMP-Ang1)’이 당뇨병 합병증인 족부궤양에 탁월한 치료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동물실험을 통해 규명했다고 14일 밝혔다.

콤프앤지원은 고교수 연구팀이 2년 전 세계 최초로 개발한 혈관생성촉진 단백질로 제넥셀세인에서는 물질 자체와 임상응용에 대한 특허권을 갖고 있다.

과학기술부와 산업자원부의 연구비 지원을 받아 이뤄진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국립학술원회보(PNAS) 3월 셋째주 논문으로 게재됐다.

특히 PNAS측에서는 이번 연구 결과의 의미를 높이 사 일반인을 상대로 하는 ‘월드사이언스뉴스’ 홍보물로 채택했다.

논문에 따르면 연구팀은 당뇨병을 일으킨 생쥐의 꼬리에 궤양과 동일한 상처를 낸 후 콤프앤지원을 몸 전체 또는 상처부위에 투여한 다음 조직학적 검사를 통해 효과를 관찰했다.

이 결과 콤프앤지원이 투입된 쥐는 4∼8주 만에 상처부위의 건강한 미세혈관과 임파관 생성이 촉진됐으며 혈류량도 증가돼 뛰어난 상처치유 효과를 나타냈다고 연구팀은 보고했다.

반면 콤프앤지원을 주입하지 않은 쥐는 8주가 지나도 상처가 전혀 낫지 않았다.


현재 말기 당뇨병 환자의 약 10%는 손발의 상처가 낫지 않고 썩어 들어가서 결국 손발을 잘라내야 하는 족부궤양에 시달리고 있다.

우리나라를 비롯한 서구 선진국의 당뇨병 환자는 현재 2억여명으로 2020년도에는 3억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고교수는 “동물실험 결과만 놓고 보면 손발을 잘라내지 않은 상태에서 콤프앤지원을 투여하면 족부궤양을 치료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심근경색과 심장허혈증, 뇌졸중 등에도 콤프앤지원이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전임상 시험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 sejkim@fnnews.com 김승중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