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GM대우의 승리…‘부평공장 해고자 전원 복직’



GM대우가 지난 2001년 해고했던 생산직 직원 전원을 복직시키는 것을 계기로 노사 상생경영을 더욱 확고히 하기로 했다.

GM대우 닉 라일리 사장과 이성재 노조위원장은 16일 인천 부평공장에서 ‘노사상생 및 회사 경쟁력 제고를 위한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상반기에 지난 2001년 정리 해고된 생산직 직원 1725명에 대한 재입사를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미 1081명은 지난 2002년 말부터 순차적으로 복직했고 나머지 인원은 희망자에 한해 부평2공장이 2교대로 전환되는 오는 6월 전에 복직할 예정이다.

외환위기 여파로 해고된 근로자를 전원 복직시킨 기업은 대기업으로는 GM대우가 유일하다.

GM대우는 대우자동차 시절이던 지난 2001년 2월 대우그룹 사태의 여파로 경영여건이 악화되면서 부평공장 생산직 근로자 3분의 1에 달하는 1700명을 정리해고했다.

이후 지난 2002년 10월 GM대우가 출범하면서 닉 라일리 사장은 노조에 ‘회사 상황이 나아지면 해고 근로자를 전원 복직시키겠다’는 약속을 했고 3년여 만에 이를 이행한 것이다.

해고 근로자의 복직은 사측의 의지 못지않게 노조의 적극적인 협조가 없었으면 불가능했다. 노조는 GM대우 출범 이후 지난 2004년 한차례 부분 파업한 것을 빼고는 사측과 별다른 마찰 없이 회사 정상화에 힘을 보탰다.


닉 라일리 사장은 “정리해고된 직원이 전원 회사로 복귀할 수 있어 무엇보다 기쁘다”면서 “앞으로 미래지향적인 노사관계가 지속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성재 위원장도 “노사관계의 열쇠는 회사가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아직 연락이 안 된 정리 해고자를 모두 찾아 복직 의사를 확인하고 희망자 전원이 복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릭 왜고너 GM 회장은 17일 부평공장을 찾아 임직원을 격려하고 노조와 면담을 한다.

/ yih@fnnews.com 유인호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