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세계를 움직인 CEO들의 발상과 역발상]사업의 성공은 역발상에 있다



‘실수를 두려워 하지말라. 아이디어는 실수에서 태어난다.’ 면도기로 세계적으로 유명한 질레트사. 창업자 킹 캠프 질레트는 면도를 하다가 실수로 턱에 상처를 입으면서 ‘번쩍’하고 아이디어가 떠올라 일회용 안전 면도기를 발명했다.

‘다른사람이 가지않은 길을 가라. 이 세상에 모험없는 사업은 하나도 없다.’ 제록사사의 조셉 윌슨 사장은 ‘다른 사람이 가지않는 길로 가라’는 프로스트의 시(詩)가 경영철학이다.

성공한 사람들에겐 이처럼 아이디어를 뒤집는 ‘역발상의 기술’이 있다. 기업의 논리는 시장 경제에서 시작되고 그 중심에 소비자가 있다는 사실은 누구나 알고 있는 사실이다. 하지만 어떻게 소비자에게 다가 가는가? 하는 것은 기업이 풀어야할 과제인 동시에 기업이 존재하는 한 감당해야 할 영원한 숙제다.

엄광용씨가 펴낸 ‘세계를 움직인 CEO들의 발상과 역발상’은 부제 ‘아이디어 전쟁에서 승리하라’가 상징하듯이 세계경제를 움직이고 있는 기업과 기업가들의 경영마인드와 아이디어를 전략적 측면에서 분석하고 있다.

우리가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세계 유명기업과 기업가는 어떻게 오늘의 세계경제를 움직이게 되었는지를 일목요연하게 담아 그들의 경험속에서 그 답을 얻어내고 있다.

잡지로 억만장가가 된 말콤 포브스와 제너럴 일렉트릭사의 잭 웰치의 리더십, 종이컵 세일즈맨에서 맥도날드를 세운 레이 크록등 30여명의 기업가의 철학과 아이디어가 ‘생활의 팁’처럼 적혀 있다.

하지만 그들의 아이디어는 알고보면 너무나 사소할 정도로 별것이 아닐 수도 있다. 그까짓것 나도 생각할수 있다는 단순하고 간단한, 어찌보면 황당하기까지 한 아이디어 하나로 세계경제를 쥐락펴락하고 있는 것이 아이러니하기까지 하다.

세계적인 유통기업으로 성장한 월마트. 창업자 월튼은 44세때 할인점 사업에 뛰어들기 위해 자신의 집을 비롯한 전 재산을 담보로 사업자금을 대출했다. 인구 4500여명밖에 안되는 아칸소 주의 로저스지역에 최초로 대형매점인 월마트를 개점했다. 그리고 2년 후 해리스라는 소도시에 두번째 월마트 체인점을 개설했고 월튼이 세상을 떠날 당시인 1992년 월마트의 체인점은 1960개로 늘어났고 미국 뿐만 아니라 해외의 5개국으로 확대되었다. 월튼이 사람이 많아 장사가 잘될 것같은 대도시에 마트를 개설하지 않고 조그만 소도시에 대형매장을 개설한 것은 역발상의 아이디어 창출이다. 또 대형 창고부터 짓고나서 그 주변에 방사형으로 대형매장을 개설하는 것이야말로 틈새시장을 공략한 과감한 시스템의 전환이라고 할수 있다.

“그들이 어떻게 해서 성공할 수 있었는가?” 무엇보다 책의 저자 엄광용씨는 성공한 기업가의 공통점은 ‘꿈과 열정’이라고 주장했다.
“그들은 돈을 벌기 위해 일하지 않는다고 했다. 꿈을 키우고 열정을 불태우기 위해 일한다”고 엄씨는 설명했다. 꿈은 대체로 무엇을 할 것인가 하는 목표의식이고 열정은 그 목표 지향점을 향해 불굴의 의지를 갖고 일로매진하는 추진력이기 때문이다.

/ hyun@fnnews.com 박현주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