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진로소주 세계증류주시장 5년 연속 판매 1위 ‘기염’



진로 소주가 세계 증류주 시장에서 5년 연속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

진로는 22일 주류 전문지 ‘임팩트’가 최근 발표한 ‘세계 100대 증류주 브랜드 현황’ 자료를 인용해 지난해 6500만상자(1상자 9ℓ)를 판매해 세계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대비 4% 증가한 수치다.

2위는 러시아의 보드카 ‘스톨리치나야’로 5500만상자를 판매했다. 스톨리치나야는 전년대비 1% 증가에 그쳐 1, 2위 격차가 더 벌어졌다.

3위 역시 보드카 ‘모스콥스카야’가 3120만상자를, 4위는 필리핀 ‘산미구엘’(2970만상자), 5위는 브라질의 ‘피라수눈가 51’(2200만상자)이 각각 차지했다.

일본 소주시장에서 진로와 경쟁을 벌이고 있는 일본의 다카라 소주는 1130만상자로 11위에 올랐다.


진로 이규철 홍보 팀장은 “참이슬의 판매량 증가와 일본 소주시장 7년 연속 1위를 비롯한 해외시장에서의 꾸준한 인기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주류업계에서는 맥주, 와인과 더불어 증류주를 3대 주류로 분류하고 있다고 진로 관계자는 설명했다. 이 분류에 따르면 증류주에는 위스키·브랜디·럼·진·보드카·소주 등이 포함된다.

/ shower@fnnews.com 이성재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