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총결산-현대모비스]국내외 투자자 실시간 정보 제공



현대모비스는 올해 주주총회를 통해 ‘투명 경영 강화’에 대한 의지를 표명했다.

현대모비스는 지난 10일 서울 역삼동 현대해상화재 대강당에서 주총을 갖고 회사의 사업내용을 주주들에게 투명하게 알리기 위한 IR활동을 늘리는 등 투명경영을 강화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현대모비스는 이를 통해 국내외 투자자들에게 회사의 경영실적과 향후 사업추진 전략을 실시간으로 알려 회사 사업과 관련한 정보가 투명하게 공개될 수 있도록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이같은 경영 방침의 일환으로 현대모비스는 지난 2월에는 증권선물거래소 대회의실에서 국내 애널리스트 및 펀드매니저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대적인 기업설명회를 개최한 바 있다.

현대모비스는 이러한 투명경영과 주주우선정책을 바탕으로 올해에도 유가급등·달러화약세 등의 대외 리스크를 극복하고 부채비율도 76.1%까지 낮춰 재무건전성도 대폭 높인다는 전략이다.

현대모비스는 이와 함께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주당 30%(주당 1500원)의 배당금을 주주들에게 지급키로 하는 등 회사의 수익을 주주들에게 돌려줄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현대모비스는 주주 이익을 위해 고배당 정책을 유지해 나갈 계획이며, 시장에서 회사의 주가가 적절히 반영될 수 있도록 실적 개선을 위한 경영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친다는 방침이다.


한편, 이날 주총에서 현대모비스는 정석수 사장을 사내이사로, 김기찬 가톨릭대 교수를 사외이사로 각각 선임하는 안건을 주주 동의를 통해 통과시켰다. 이에 따라 현대모비스는 이사회(총 9명) 중 과반수 이상을 사외이사(5명)로 선임하게 됐다.

■사진설명=현대모비스 한규환 부회장이 지난 10일 서울 역삼동 현대해상화재빌딩에서 2006년 주주총회를 주관하고 있다.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