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300억 하나금융공익재단 창립총회



하나금융그룹은 노인요양시설과 어린이집 등을 직접 운영하는 총 300억원 규모의 하나금융공익재단 창립총회를 30일 서울 여의도 대한투자증권 본점에서 개최했다.


하나금융공익재단은 이날 창립총회에서 이규성 전 재경부 장관을 이사장으로 선임했다. 하나금융공익재단은 노인요양시설과 어린이집 운영 등 타공익재단과 차별화되고 전문성 있는 공익사업을 직접 펼쳐 복지재단 운영의 새로운 지표와 모델을 연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간호, 교육 등 사회복지학계와의 연계를 통해 노인요양시설 등 전문적인 재단사업 운영을 해나간다는 방침이다.

/ mchan@fnnews.com 한민정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