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동양종금 예탁자산 20조 돌파,거액투자고객 급증…내년 30조 목표



동양종합금융증권의 금융상품 예탁자산이 20조원을 돌파했다.

동양종금증권은 자산관리영업의 기반이라 할 수 있는 금융상품 예탁자산이 지난 3월 말 현재 21조원을 넘었다고 2일 밝혔다.

이는 그동안 자산관리 중심의 영업확대 전략을 강화해온 효과 때문이다. 지난해 4월 13조원에 비해 1년여 만에 60%, 동양오리온투자증권과의 합병 시점인 지난해 10월 이후 6개월 만에 3조원 이상 늘어나는 등 비약적인 증가세를 나타냈다.

동양종금증권 관계자는 “지난 2001년 11월 동양현대종금 합병으로 취급상품 범위 및 고객 저변이 확대됐고 지난해 10월 동양오리온투자증권의 합병으로 금융상품 영업 네트워크와 간접투자상품 영업 노하우가 결합되는 등 합병시너지 효과 덕분”이라고 밝혔다.


특히 국내 단일 프라이빗뱅킹(PB)센터로는 드물게 골드센터 영업부 한곳의 자산이 지난달 1조5000억원을 넘어서는 등 거액자산가 중심의 골드센터와 금융상품영업 중심의 금융센터 예탁자산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동양종금증권 전상일 사장은 “금융상품 예탁자산 20조원 돌파는 고객 자산관리에 역점을 둔 영업전략과 종금, 투신과의 합병을 통한 신인도 강화 및 원스톱 금융서비스 시스템 구축 등 삼박자가 어우러진 결과”라고 평가했다.

동양종금증권은 예금형 상품에서 고수익 투자형 상품까지 다양한 상품 구색을 통한 원스톱 금융서비스 강화에 주력, 향후 1년 내 예탁자산을 30조원까지 증대한다는 계획이다.

/ courage@fnnews.com 전용기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