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n사설] 자동차산업 난국, ‘상생’이 탈출구



현대·기아차 등 5개 완성차업체가 부품업체에 연구·개발, 원자재 공동구매 등으로 4년간 14조3000억원을 지원키로 했다. 특히 국내 최대 자동차업체인 현대·기아차는 전체 지원금의 70%가 넘는 10조2000억원을 지원하는 한편, 앞으로 5년간 미래형 자동차 개발에 약 1조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이는 검찰의 비자금 수사로 사상 최대의 위기를 맞은 현대·기아차가 토종 부품업체와의 상생을 이뤄 나가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우리나라 자동차산업의 미래에 희망을 걸게하는 대목이 아닐 수 없다.

현대·기아차는 우선 올해 협력업체에 2조3800억원을 지원하고 부품 협력업체의 신규기술 개발 및 성능 개선에 필요한 개발자금 4450억원을 집행키로 했다. 이와 함께 협력업체가 채산성 악화로 경영 위기에 처하거나 대규모 설비자금이 필요할 경우 총 800억원 한도에서 운영자금을 지원키로 했다. 부품업체의 생존을 책임지겠다는 말과 다르지 않다.

원화 환율 급락과 고유가 등으로 비상경영을 선포하고 원가 절감에 나섰던 현대·기아차 등이 이처럼 대규모 지원에 나서기로 한 것은 서로 돕지 않을 경우 부품업체와 완성차업체 모두가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완성차업체들이 지원금의 대부분인 12조1000억원을 원자재 구매에 지원키로 한 것도 부품업체들이 구매력이 약하다는 취약점을 잘 알기 때문이다.

완성차업체들의 전략 중 특히 돋보이는 부분은 납품 단가를 인하할 때 업체별 경영 상황을 고려해 적정 이윤율이 보장되는 범위 내에서 결정하기로 한 점이다.
환율 등 외부 변수 악화에 따른 경영의 어려움을 부품업체와 함께 떠안겠다는 완성차업체의 결단이야말로 진정한 ‘상생의 길’이 아닐 수 없다. 완성차 업체들의 상생 노력을 보면서 한 가지 아쉬운 대목은 노조의 협력이다. 자동차업계의 진정한 상생은 대기업 노조도 동참해야 가능하다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