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EU “급격한 위안화 절상 반대”



중국 위안화 평가절상을 위한 미국의 전략에 새 변수가 등장했다. 신속한 평가절상을 촉구하는 미국과 공조하던 유럽이 입장을 바꿔 시간을 갖고 점진적으로 위안화가 절상돼야 한다면서 사실상 중국 편에 가담했다.

블룸버그, 파이낸셜 타임스(FT)지는 4일(현지시간)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가 중국 정부의 완만한 평가절상을 지지하는 보고서를 작성해 오는 7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리는 EU 재무장관 회의에 제출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EU 집행위의 대외비 보고서를 입수했다”면서 “보고서는 EU가 중국의 점진적인 환율 유연화 변경 정책을 지지하도록 제안하고 있다”고 전했다.

EU 집행위는 미국이 주장하는 것처럼 위안화를 갑작스럽게 평가절상할 경우 유로에 대한 달러화 가치가 더 하락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보고서는 “중국은 점진적인 방법으로 환율 유연화 조처를 강화해야 한다”면서 “점진적인 절상만이 달러, 유로, 엔화에 대한 시장의 ‘오버슈팅’ 위험을 줄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EU 집행위의 이같은 입장 변화로 중국에 대한 미국의 위안화 절상압력은 당위성이 많이 퇴색할 수밖에 없게 됐다.

미국은 그동안 유럽 등과 공조해 중국에 대한 위안화 평가절상 압력을 높여 왔으며, 특히 오는 11월 선거를 앞두고 미 의회는 대중국 강경조처들을 앞다퉈 내놓았다.

민주당의 찰스 슈머, 공화당의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이 제출한 환율 관련 대중국 보복관세 법안 외에도 상·하 양원에서 표를 의식한 대중국 강경 법안들이 줄을 이었다. 최근에는 찰스 그래슬리 상원 금융위원회 위원장과 맥스 보커스 의원이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해 보복해야 한다는 내용의 법안 초안을 제출한 상태다.

미국과 유럽 간에 위안화 평가절상을 놓고 입장차가 나타나면서 오는 7일부터 잇따라 열릴 주요국 재무장관 회의에서 격론이 예상된다.


EU 재무장관회의가 7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리고 이어 8일부터 이틀간 역시 오스트리아 빈에서 EU와 중국, 일본 등 아시아 주요국 재무장관들이 만나 위안화 문제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또 21일에는 워싱턴에서 선진7개국(G7) 재무장관 회의가 예정돼 있다.

이달 열릴 세 차례의 주요국 재무장관 회의에서 위안화 평가절상과 관련한 가닥이 잡힐지 시장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 dympna@fnnews.com 송경재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