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CTIA 와이어리스 2006 개막]휴대폰 ‘세빗 열풍’ 美서 이어간다



국내 휴대폰 업체들이 북미지역 최대 이동통신 전문 전시회인 ‘CTIA 와이어리스 2006’에서 올해 초 ‘세빗 열풍’ 재연에 나선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노키아, 모토로라 등 전세계 700여개 관련업체가 참가하는 이번 행사에 미국 3G 시장을 겨냥한 최첨단 휴대폰을 대거 선보이면서 현지 소비자의 반응을 타진한다.

4일 삼성전자는 미국 라스베이가스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회에 200여평 규모의 전시관을 설치해 세계 최초의 상용 초고속데이터접속(HSDPA)폰, 광역코드분할다중접속(WCDMA) 미디어플로폰 등 차세대 기술을 탑재한 제품을 비롯해 슬라이드형, 폴더형 등 다양한 디자인의 미국 시장용 초슬림폰과 3G WCDMA 휴대폰을 출품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2G와 2.5G에 이어 새롭게 시장을 형성하고 있는 북미 3G 부문에서도 프리미엄 휴대폰 업체로서의 입지를 다져 나갈 것”이라며 “또 세계 최고의 초슬림폰 메이커로서의 위상을 확고히 굳히는 계기로 삼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LG전자도 현지 3G 시장을 겨냥한 제품 위주로 전시에 나선다.

LG전자는 미국에서 실시간 동화상 통화 서비스를 구현하는 첫 3G 모델인 WCDMA폰 ‘CU320’을 비롯해 지상 및 위성 디지털멀티미디어방송(DMB)폰, 미디어 플로폰 등 다양한 모바일 TV 제품군을 전시할 계획이다.

또 조만간 시장에 출시할 HSDPA 상용 휴대전화로 세계 최고 수준인 3.6 메가비트급 속도의 동영상 다운로드, 대용량 멀티미디어 뮤직 다운로드 등을 시연한다.


팬택계열은 미국 가상이동통신망사업자(MVDO)인 헬리오에 공급할 200만화소 EV-DO폰 ‘HERO’를 공개한다.

이와 함께 행사기간에 슬림시리즈, 일본시장에 진출한 SKY PMP폰, 큐리텔 위성DMB폰 등 총 21종 50여모델의 제품을 홍보하기 위한 상담실을 운영, 북미 브랜드 마케팅을 본격화한다는 방침이다.

이밖에 VK는 북중미시장을 겨냥해 업그레이드한 바타입 슬림폰 VK200에 주력하면서 400만화소 슬림폰 VK2200과 영국에서 호응을 얻은 핑크폰 VK530 등 7종의 유럽형이동통신(GSM)폰을 선보여 인지도 제고에 주력할 계획이다.

/ anyung@fnnews.com 조태진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