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지방기업 육성에 7568억 투자키로



정부는 10일 올해 지역특성에 맞는 전략산업 육성, 산업단지의 혁신클러스터화 등 지방기업 육성에 7568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산업자원부와 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이날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지역산업 전략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히고 경남(기계)·충북(반도체)·울산(자동차) 등 광역자치단체의 전략산업 진흥사업에 3740억원 지원과 경남 진주(실크)·전북 순창(장류)·경남 통영(진주) 등 기초자치단체의 연고산업 육성에도 709억원을 투입키로 했다.

또 첨단보육시설과 연구시설 등을 한곳에 모은 테크노파크 조성에 200억원을 지원하고 경남 창원(기계)과 경북 구미(전자) 등 7개 시범단지를 중심으로 한 산업단지 혁신클러스터화 사업에도 462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아울러 강원대 등 13개 대학을 대상으로 하는 산학협력 중심대학 육성사업(200억원), 지역대학 및 산업체의 공동연구를 지원하는 지역혁신인력 양성사업(241억원)을 통해 지방기업을 위한 맞춤형 인력양성도 계속 추진키로 했다.

blue73@fnnews.com 윤경현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