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명박 시장, 오세훈 전 의원과 환담



이명박 서울시장은 10일 오후 서울시청 태평홀에서 한나라당 서울시장 경선 출마를 선언한 오세원 전 의원을 만나 “본인을 위해서도, 당을 위해서도 서울시를 위해서도 잘한 일”이라고 격려했다.

이에 오 전 의원은 “이 시장의 시정 구상을 가장 충실히 이어가는 후보가 되겠다”며 “워낙 시정을 잘 이끄셔서 어떤 후보든 계승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어 이 시장이 “서울시정에서 환경, 문화가 중요하다”고 지적하자 오 전 의원은 “후반기 시정 구상이 그쪽으로 옮겨진 점 잘 안다”며 “그것도 중요하지만 서울의 경쟁력이 중요하며 거기에 더해 문화와 복지도 잘하겠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오 전 의원을 평가해달라는 기자들 질문에 “개별 후보에 대한 평가는 할 수 없지만 한나라당 후보 5명이 공정한 경쟁을 해야 하며 경선이 민심을 잘 반영한 선거를 치뤄 한나라당이 당선돼 서울이 계속 발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또 “(오 전 의원이) 정치를 안 한 2년 동안 바깥에서 서울시정을 더 잘 보는 기회가 됐을 것”이라며 “냉철하게 많이 생각하고 들어와야 시민들에게 신뢰를 주지 않을까 생각하며 한나라당이 이기는 데 꼭 기여해달라”고 당부했다.

/ bada@fnnews.com 김승호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