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부동산 큰손 규제덜한 빌딩·상가로…



정부의 서슬퍼런 규제 칼날이 번득이고 있는 요즈음 부동산시장 큰 손들은 뭘하고 있을까.

3·30대책에도 불구하고 큰 손들은 별다른 동요를 보이지 않은채 '복지부동' 상황이다. 대부분 지난해부터 계속된 부동산 대책으로 이미 절세전략 및 포트폴리오를 수립한 터라 재건축아파트를 급매하는 등의 동요는 보이지 않고 있다. 그러나 규제영향이 상대적으로 작은 빌딩과 유망상가, 해외부동산 쪽으로 눈을 돌리는 큰 손들이 적지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3·30대책엔 '무덤덤'

당초 재건축개발부담금제 시행 등으로 재건축 아파트를 파는 집부자들이 늘어날 것이라던 예상과 달리 은행 프라이빗뱅킹(PB)팀 창구엔 자산가들의 부동산 매도 움직임이 감지되지 않고 있다.

신한은행 고준석 PB팀장은 "이번 3·30부동산 후속 대책과 관련해 상담을 요청해 온 고객은 아직 없다"며 "이번 대책의 골자중 하나가 대출제한인데 자산가들의 경우 20억원짜리 아파트를 사더라도 대출은 4억∼5억원 밖에 끼지 않기 때문에 별다른 영향을 받지 않고 있다"고 진단했다.

다주택 자산가들의 경우에도 절세전략을 이미 개발해 놓은데다 전세를 월세로 전환하는 방법 등으로 보유세 부담을 전가시키고 있어 세무상담도 별로 없다고 덧붙였다.

다만 재건축 추진초기 단계에 있는 강남권 아파트를 구입하려 했다가 미루는 사례는 종종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흥은행 서춘수 PB팀장은 "추격매수를 꺼리는 경향은 뚜렷하다"며 "주택부문 쪽에는 당분간 이런 분위기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규제없는 상가·빌딩 입질

이처럼 주택 투자는 꺼리지만 강남 요지의 상가나 빌딩 등에 관심을 갖는 큰손은 눈에 띄게 늘고 있다. 우리은행 PB팀 안명숙 팀장은 "3·30조치 이후 규제로부터 안전한 강남·경기지역 요지의 고가 상가와 빌딩 매입을 문의하는 사례가 늘었다"며 "20억원 미만의 상가점포는 물론이고 50억∼70억원을 호가하는 빌딩을 매입하는 사례도 더러 눈에 띈다"고 말했다. 큰 손 답게 대출여부에 별 신경을 쓰지 않는게 특징중 하나다.

실제로 최근 강남에서는 역대 최고 평당 분양가를 기록한 로하스 애비뉴의 8500만원짜리 상가 1층이 계약돼 팔려나갔으며 오는 9월 준공예정인 강남구 대치동의 삼환 소굿(SOGOOD)도 평당 5200만원에 내놨던 전면부 상가 5개호실이 11억∼17억원대에 팔렸다. 개포동에 위치한 메디시스도 평당 5300만원인 26.20평의 102호 상가가 13억8860만원에 분양됐다.

현재 강남지역의 경우, 1·2층 핵심상가 매물은 동이 난 상태다. 상가뉴스레이다 박대원 연구위원은 "1층 알짜 상가의 경우 분양개시전부터 투자자들이 눈독을 들인다"며 "주로 강남 거부들이지만 그 중엔 일부 유명 연예인들도 포함돼 있다"고 귀띔했다.

50억∼70억원 수준의 강남권 근린생활시설용 빌딩에도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강남권 빌딩매매 전문컨설턴트사인 JP부동산컨설팅 김환준 실장은 "최근 강남역과 선릉역, 삼성역 일대 50억원 이하 근린생활시설 빌딩 매물을 찾는 큰손들이 늘어나고 있다"며 "대부분 수익률보다는 시세상승을 염두에 둔 투자문의가 주를 이루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강남 테헤란로와 삼성동, 서초동에는 근린생활시설 빌딩 매물이 많지 않고 가격도 올들어 10∼20% 상승한 상태여서 실제 거래성사는 드문 편이다.


■해외부동산에도 관심 증가

내년부터 투자목적취득 요건이 완화되는 해외부동산 투자 문의도 부쩍 늘고 있다.

해외부동산 컨설팅 전문업체인 뉴스타 부동산 관계자는 "3월이후 투자문의 건수가 하루 15건에서 20건 수준에 달하는 등 비약적으로 늘고 있다"며 "미국 서부지역의 경우 한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로스앤젤레스, 동부지역은 맨해튼 인근지역 주택에 대한 문의가 주를 이루고 있다"고 말했다. 이 지역 주택들은 평균 60만∼70만달러(6억∼7억원 안팎) 수준으로 자녀교육용 거주목적이나 순수투자목적 구입이 대부분이다.

/ newsleader@fnnews.com 이지용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