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청와대 위폐문제는 작년 한미정상회담 의제아니었다



청와대는 12일 지난해 6월 워싱턴 한미 정상회담에서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이 북한의 위폐문제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는 인터넷매체 오마이뉴스 보도와 관련,“위폐문제가 미국 정부내에서 본격적으로 다뤄진 것은 지난해 8월 이후”라고 반박했다.

청와대 통일외교안보정책실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당시 회담의 핵심의제는 북핵문제 및 한미동맹이었고, 당시 초미의 관심사는 북한의 불법행위는 아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보실은 “정상회담의 공식결과는 양측 실무자들간 합의한 성명 또는 공동언론보도문의 형식을 취하는데 워싱턴 정상회담에서는 ‘조율된 언론설명방향’(Coordinated Press Guidance)이었다”면서 “한미 양측은 북핵 문제에 대해 공동 인식을 분명히 했으며 이를 매우 명확하게 ‘조율된 언론설명방향’에 담고 있다”며 당시 정부측의 비공개에 문제가 없음을 강조했다.

안보실은 또 “당시 부시 대통령은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강조했으며, 북한의 제반 활동이 투명성을 유지하는 가운데 보다 나은 방향으로 나아가도록 하자는데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안보실은 당시 부시 대통령의 “애매한 신호(mixed signals)를 보내서는 안된다”는 언급과 관련, “(정상회담후 브리핑을 통해) 한미 양국 정상이 더 이상 분명하게 ‘한 목소리’를 낼 수 없다고 말할 정도로 ‘신호’와 ‘성명’을 분명히 했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당시 회담 브리핑을 통해 “양국 정상은 북핵문제가 심각한 문제이며, 북한이 지체없이 6자회담에 복귀할 것을 촉구했다”, “두 정상은 북한 핵무장은 수용할수 없음을 재천명하고, 평화적이고 외교적인 방법으로 문제를 해결한다는 것을 재확인했다” 등의 내용을 명시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청와대는 오마이뉴스가 2005년 11월 9일과 16일 두차례에 걸쳐 정상회담 대화록 등을 근거로 미국산 쇠고기 수입문제 등 정상간 대화내용을 보도하자 국정상황실, NSC 사무처 등 관계자를 상대로 내부 보안조사를 벌였으나 문건 유출자를 밝혀내지 못한 채 올초 조사를 종결한 것으로 전해졌다.

/ csky@fnnews.com 차상근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