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코스닥사 ROE 작년보다 악화



지난해 코스닥기업의 자기자본순이익률(ROE)이 크게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증권선물거래소에 따르면 2005사업연도 코스닥 12월 결산법인 764개사(금융업, 자본잠식 제외)의 ROE는 5.94%를 기록, 전년에 비해 2.71%포인트나 낮아졌다.

이는 그러나 3년 만기 국고채 수익률 5.08%(지난해 말 기준)보다는 높은 수준이어서 비교적 양호한 수준으로 이익을 창출한 것으로 평가됐다.

코스닥기업의 ROE는 지난 2001년 0.02%로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한 이후 2002년 1.51%, 2003년 4.19%에 이어 2004년에는 8.65%로 크게 높아졌다. 일반기업의 ROE는 6.74%로 벤처기업(4.53%)에 비해 2.21%포인트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일반기업은 2001년 이후 벤처기업에 비해 높은 ROE를 기록하고 있다.

전체 기업 가운데 ROE가 5% 이상인 곳은 417개사로 54.58%를 차지했다. 또 ROE가 20% 이상인 회사는 68개사였고 10∼20%인 회사는 224개사, 5∼10%인 회사는 127개사로 조사됐다.


한편 ROE와 주가간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ROE가 높을수록 주가 상승률 역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ROE가 20% 이상인 기업들은 지난해 평균 219.70%의 주가 상승률을 기록한데 이어 올해 횡보장세에서도 6.07%의 주가 상승률을 보였다.

기업별 ROE는 아이즈비전이 79.52%로 가장 높았고 이어 이니시스(65.15%), ICM(45.70%), 하나투어(39.38%) 순이었다.

cha1046@fnnews.com 차석록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