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농업·서비스 분야 보완해야”…소비자단체 한미FTA 간담회서 요구



소비자단체들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협상 과정에서 농업, 서비스분야에 대한 충분한 보완대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국소비자연맹 등 10개 소비자단체 대표들은 14일 서울 여의도 세종클럽에서 열린 한덕수 총리대행 겸 재정경제부 장관과의 ‘한·미 FTA 정책간담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소비자단체들은 한·미 FTA 협상과 관련, 소비자들의 직접적인 권익보호뿐만 아니라 농업, 서비스 등 궁극적으로 소비자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부문에 대해 충분한 보완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 협상과정을 최대한 투명하게 공개하고 국민여론을 수렴하는 과정에서 소비자들에게 미치는 영향을 검토해줄 것을 요청했다.

한덕수 총리대행은 “한·미 FTA는 근본적으로 개방과 경쟁을 통해 우리 경제의 생산성과 성장잠재력을 한 단계 높이고 소비자의 선택 폭을 넓히는 등 소비자 권익 증진 측면에서도 새로운 전기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정부와 소비자단체는 향후 FTA 추진 과정에서 정책대화를 지속적으로 진행해 나가기로 했다.

/ hjkim@fnnews.com 김홍재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