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하지맥정류 새 치료법 미세도관 주입술 성과



하지정맥류 치료에 새로운 치료법이 사용됐다.

서울 화양동 건국대병원 영상의학과 박상우 교수와 외과 윤익진, 흉부외과 황재준 교수팀은 최근까지 61명의 정맥류환자에게 정맥류가 시작되는 혈관을 레이저로 막는 동시에 늘어나 있는 정맥류 가지에 머리카락 굵기의 미세도관을 삽입해 거품형태의 특수경화제를 주입하는 시술을 했다.

이후 이들을 3개월간 추적 관찰한 결과 치료 성공률이 90% 이상인 것으로 파악됐다.

기존 레이저 수술의 경우 심부정맥과 연결된 대복재정맥이 구불구불해 유연성이 부족한 레이저 침으로 시술하기 어려운 점이 많았다. 이 때문에 동맥 등 다른 부위에 경화제가 주입될 수 있고 바늘로 정맥류의 여러 부위를 찔러야 한다는 점이 단점으로 지적됐다.

박교수는 “미세도관을 이용하면 종아리나 발목의 피부를 한번만 뚫고도 구불구불한 정맥류 전체에 접근할 수 있다”며 “이같은 시술이 가능했던 것은 뇌·심혈관이나 간동맥 시술에 사용되던 영상장비인 디지털 혈관조영장비로 정맥류의 전체적인 구조를 직접 보면서 시술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하지정맥류는 주로 종아리 윗부분의 혈관이 보기 흉하게 튀어나오는 일종의 혈액순환장애로 오랜 시간 서서 일하는 사람에게 자주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평상시 발목을 자주 위 아래로 움직이고 제자리 걷기, 다리 꼬지 않기 등을 실천해야 한다.

이같은 내용은 최근 미국 마이애미에서 개최된 혈관치료 전문학회에 발표됐으며 오는 21일 대한혈관학회에서도 발표될 예정이다.

/ pompom@fnnews.com 정명진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