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일산 탄현역 인근 추진 국내최대 주상복합 인·허가 부딪혀 59층 건립 난항



지난 15일 공식 발표된 바 있는 고양 탄현역 인근 국내 최대 주상복합단지 건축 건이 주거비율 제한 등 각종 복잡한 인·허가 문제에 부딪혀 난항이 예상된다.

시행사인 건원스퀘어와 수주사인 D사측은 주거용아파트와 상업시설의 비율을 9대 1, 용적률 600%를 가정해 사업을 추진중이지만 고양시측은 이같은 고밀도 개발에 대해 대해 '특혜논란'을 우려, 강력한 반대입장을 표명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사업은 경기도 일산 탄현역 일대에 국내 최대규모의 주상복합아파트를 건립하는 사업으로, 59층짜리 7개동에 총 2800가구 규모다. 평당 예상분양가는 1200만원대로 사업비가 1조9000억원에 달한다.

이 건물의 '59층·총 2800가구'란 수치는 주거비율 대비 상업시설 비율을 9대1, 용적률 600%를 전제해 산출한 것이다. D사 관계자는 "일산지역의 경우, 이미 오피스텔, 상가등 상업시설이 포화상태이기 때문에 상업시설을 최소화하는 대신, 주거비율을 대폭 늘렸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현행 도시계획조례상 고양시내 설립하는 주상복합건물의 주거시설대비 상업시설 비율은 9대1이 아니라 7대3이라는 점.

이때문에 시행사와 시공사측은 사업발표에 앞서 주거비율을 높이기 위해 시측에 상당한 설득작업을 벌여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일단 고양시의회는 랜드마크 빌딩 건립 필요성을 감안, 의원발의를 통해 주거비율을 현행 7대3에서 9대1로 높이고 용적률은 500%로 묶어두는 것을 골자로 하는 도시계획조례 수정안을 가결했으며, 현재 시조례규칙심의회에 계류중이다.


그러나 고양시청은 여전히 용적률을 400%로 낮춰야한다는 입장을 고수중이다. 시가 오는 26일 개최될 심의회에서 재의를 요구할 경우 이 조례안은 원점으로 돌아갈 수 있어 장기간 표류가능성도 높은 실정이다. 의회 수정안이 통과되지 않을 경우, 이 계획은 규모면에서 '반토막'이 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newsleader@fnnews.com 이지용기자